UPDATED 2020.3.30 월 17:32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인터뷰
블소 최강자 오른 김신겸, "월챔 2연패 위해 전진하겠다"
김지만 기자 | 승인 2016.08.13 21:49

기권사로 블레이드앤소울 토너먼트 2016 코리아 싱글 파이널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 김신겸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김신겸은 올해 진행된 블레이드앤소울 토너먼트 시즌1과 2에서 모두 4강에 들며 파이팅 포인트 1위 자격으로 싱글 파이널 최종 4인에 합류했다. 윤정호와 4강전을, 한준호와 결승전을 치렀으며 각각 3:1, 4:0 승리를 거두고 명실상부한 블레이드앤소울 최강자에 등극했다.

다음은 김신겸과 진행된 질의응답이다.

Q: 싱글 파이널에서 우승을 따낸 소감은
A: 작년 월드챔피언십 이후 성적이 안 나와서 불안했다. 부산에 오니 왠지 모르게 기분이 좋았다. 큰 대회이니 활약할 대회가 있을 것 같아서 느낌이 좋았다. 결과적으로 우승을 가져가 기분이 좋다.

Q: 우승이 결정된 후 자리를 박차고 나왔는데
A: 경기전에 검사를 상대로 승리할 자신감이 없었다. 그런데 경기를 이어갈수록 자신감이 생겼고 마지막에 4세트 승리를 거두자마자 기뻐서 박차고 일어났다.

Q: 큰 무대에서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 본인도 대범하다고 생각하는가
A: 큰 무대에서는 긴장을 좀 덜 한다. 적당히 긴장을 유지하고자 하는데 큰 무대오니 긴장이 풀린다. 다른 선수들은 큰 무대가 처음이다 보니 실수가 나와서 내가 유리했던 것 같다.

Q: 검사전을 준비 안했는지
A: 경기는 대 암살자 전으로 대부분 준비해 왔다. 검사전은 자신 없었다. 뼈아프게 졌던 이력도 있어서 기억이 안 좋다. 연습을 하지 않았지만 시뮬레이션을 많이 돌려봤다. 그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본다.

Q: 내일 태그 경기도 있는데
A: 태그 매치는 이제 실력 보다는 누가 실수를 안하느냐에 달려있다고 본다. 본선 경기로 모든 팀들의 색깔이 나왔다.

Q: 내일 태그 매치에 대한 각오와 앞으로 진행될 월드챔피언십에 대한 각오는
A: 개인전에서 힘을 발휘하지 못한 권 선수가 따로 준비한 것이 있다. 기대해도 좋다. 큰 대회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기에 유리 할 것이라 본다. 월드챔피언십은 꼭 2연패를 하겠다. 다시 큰 트로피를 따내며 부모님과 함께 들고 싶다.

김지만 기자  ginshenry@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