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5 수 23:29
상단여백
HOME 보도자료
썸에이지, 자회사 두 곳 설립하며 게임사업 확대
김지만 기자 | 승인 2016.08.29 16:56
모바일게임 '영웅'의 개발사인 썸에이지(대표 백승훈)가 두 개의 자회사를 설립하고 게임 사업 확장에 나선다.
 
썸에이지는 게임 개발과 서비스를 위한 자회사 다스에이지(대표 김학조, 민홍기)와 넥스트에이지(대표 서현석)를 설립했다고 29일 밝혔다.
 
다스에이지는 중국을 중심으로 한 해외 게임사와 공동으로 게임 개발을 진행하고, 해외 게임을 국내 시장에 배급하는 사업을 전개한다. 현재 중국 현지 게임회사와 함께 모바일 MMORPG를 개발하고 있다. 회사의 대표는 중국게임 회사 나인유(久游) 및 아이버드게임(苏州笨鸟)에서 게임 사업을 진행하던 김학조 대표가 맡았다.
 
넥스트에이지는 지난 5월 썸에이지에 인수된 하울링소프트가 사명을 변경한 회사다. 세븐데이즈, 샌드스톰 등으로 모바일 FPS 영역에서 그 능력을 인정 받았았으며 서현석 대표가 주축이 되어 현재 신작 총싸움 게임을 개발 중에 있다.
 
썸에이지는 새롭게 설립된 자회사를 통해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해외 개발사와 공동 게임 개발 및 해외 게임 퍼블리싱 등 게임 라인업을 늘려, 매출 확대에 나설 예정이다.
 
백승훈 썸에이지 대표는 “썸에이지는 회사의 장점을 살려 영웅 같은 역할수행게임과 인터플래닛 같은 전략게임을 개발하고, 설립한 전문 자회사를 통해 다양한 장르의 라인업을 확장할 예정이다”며, “국내에서의 매출 다양화와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적극적으로 중국을 비롯한 해외 게임사와 공동 개발과 서비스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만 기자  ginshenry@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