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5.28 토 21:37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취재
해양전략부터 VR슈팅까지. 조이시티 신작 라인업 공개
김한준 기자 | 승인 2016.09.20 12:22

조이시티(대표 조성원)는 20일(화) 성남시 분당에 위치한 조이시티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주요 신작 라인업을 공개했다.

이번 행사를 통해 조이시티는 현재 개발 중인 모바일 게임 2종과 플레이스테이션4용 게임 1종, 가상현실(VR) 게임 1종을 순차적으로 발표했다. 현장에는 조성원 조이시티 대표와 김태곤 CTO, 안도 테츠야 소니엔터테인먼트코리아 대표 등 사내외 핵심 인사가 참석해 각 게임의 특징과 향후 서비스 방향, 일정 등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다수의 유명 타이틀을 제작한 김태곤 사단의 차기작 ‘오션 앤 엠파이어’를 시작으로 행사의 막이 올랐다. 오는 22일(목)부터 비공개 시범 테스트에 돌입하는 ‘오션 앤 엠파이어’는 대항해시대를 배경으로 한 전쟁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함선 강화 및 교역 시스템, 도시 점령전 등 차별화된 콘텐츠가 강점이며, 유사 장르 게임 대비 최고의 그래픽적 완성도를 갖추고 있다.

이어서 자사에서 서비스 중인 ‘주사위의 신’에 앵그리버드 IP를 접목한 모바일 보드게임 ‘앵그리버드 다이스’와 길거리 농구를 테마로 한 플레이스테이션4용 스포츠게임 ‘3on3 프리스타일’, 글로벌 7천만 다운로드를 기록한 ‘건쉽배틀’의 IP를 활용한 가상현실(VR) 게임 ‘건쉽배틀2 VR’ 순으로 발표가 이어졌다.

이날 행사에서는 ‘건쉽배틀2 VR’과 ‘3on3 프리스타일’을 최초로 시연해 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되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조이시티 조성원 대표는 이날 환영사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시장 선점을 위한 경쟁이 나날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조이시티는 혁신의 기본 전제가 되는 R&D에 집중하며 꾸준히 역량을 강화해왔다” 며, “오늘 공개한 다양한 신작 라인업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해 경쟁력을 강화해나갈 것” 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는 이번에 공개된 게임에 대한 질의응답이 진행됐다. 아래는 현장에서 진행된 질의응답 내용이다.

질: 앵그리버드와 주사위의 신을 결합하게 된 계기가 있는가?
답: 모노폴리를 경험한 서구권 유저들에게 앵그리버드 IP로 친근감을 내세우면 승산이 있다고 봤다.

질: VR 시장의 미래를 어떻게 관측하는가?
답: 굉장히 빠른 성장을 하고 있으며, VR을 구동할 수 있는 디바이스의 보급이 빠르게 진행 중이다. 모바일에 있어서도 기존에 한계가 됐던 분야가 빠르게 극복 중이다. 구글이 본격적으로 VR의 표준 스펙을 공개한 것이 호재가 됐다.

질: 각 게임의 출시일정이 궁금하다
답: 연내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앵그리버드 다이스는 10월 말에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 지역에 출시 예정이다. 3on3 프리스타일은 이달 말에 CBT를 시작할 것이다. 유저 반응을 취합해 연내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건쉽배틀 VR은 기어VR 대응 버전이 11월에 출시된다.

질: 자동전투와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입장은 어떠한가?
답: 자동전투가 필요하긴 하지만 핵심적인 요소까지 적용되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고 본다. 게임에 랜덤적인 요소도 필요하지만 이것이 과금 측면에서 적용되면 불편함을 줄 수 있다. 자동전투를 적용을 하더라도, 어떻게 병력을 구성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충분히 할 수 있게 된다면, 그때 플레이를 돕는 식으로 도입할 수는 있다.

질: 오션 앤 엠파이어는 게임성이 캐주얼하지 않아 게임에서 전달하는 텍스트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원활하게 전달할 수 있는 UI를 개발했는가?
답: 정보가 많은 게임은 맞다. 오래동안 즐길 수 있는 게임을 만들기 위해 개발을 하다보니 많은 정보를 담게 됐다. UI는 상당히 깔끔하게 처리했다고 생각한다. 또한 글로벌 서비스를 목표로 하다보니 텍스트 중심적인 플레이보다는 시각적으로 정보를 줄 수 있도록 연구를 했다. 플레이를 해보면 UI가 정리되어 있다는 인상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김한준 기자  endoflife81@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