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1.27 금 18:49
상단여백
HOME 보도자료
'세븐나이츠', 3천만 다운로드 고지 점령!
김지만 기자 | 승인 2016.10.04 17:40


넷마블게임즈가 서비스하고 넷마블넥서스가 개발한 모바일 RPG '세븐나이츠'가 통산 3000만 다운로드를 돌파했다.
 
3천만 다운로드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국가는 2년 7개월 동안 1300만 다운로드를 기록한 대한민국이다. 지난해 10월 서비스를 시작한 글로벌(韓中日 제외한 146개국)은 12개월 만에 1천만을 넘겼으며, 일본은 8개월 만에 800만 돌파라는 성적을 거뒀다.
 
글로벌에서 구글플레이 매출 TOP10을 기록한 국가 수는 총 19개며, 태국,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베트남, 대만, 홍콩, 필리핀에서는 장기 흥행 타이틀로 자리매김했다.
 
넷마블은 “500여종의 캐릭터를 수집하고, 볼거리가 있는 화려한 전투 스킬이 국내외 이용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현지화 서비스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바이크가 주요 교통수단인 인도네시아에서는 '세븐나이츠 오토바이 부대'를 운영하며 교통 캠페인,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했다. 태국에서는 현지 이동통신사와 손잡고 세븐나이츠 전용 요금제를 출시했다”고 말했다.
 
일본은 지난 6월 애플 앱스토어 매출 3위라는 국내 게임사(社) 자체 서비스 게임 중 최고 기록을 세웠다. 이 게임은 일본 출시 10일만에 1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하고, 100일도 안 돼서 400만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이어, 지난달 21일 인기 애니메이션 블리치와 콜라보레이션을 기점으로 800만을 달성했다.
 
일본은 콘텐츠 현지화에 중점을 뒀다. 넷마블은 일본 시장에 맞춰 게임빌드를 재개발한 것은 물론, 현지 유명 애니메이션, 게임과 콜라보레이션을 실시했다.

김지만 기자  ginshenry@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