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1 목 23:01
상단여백
HOME 해외뉴스
트레이서, '오버워치' 최초의 성소수자 캐릭터
김소현 필진 | 승인 2016.12.23 13:10

인기 슈팅 게임 '오버워치'에 등장하는 영웅 트레이서가 레즈비언인 것으로 밝혀졌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는 21일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크리스마스 기념 만화 성찰을 공개, 트레이서를 비롯해 '오버워치' 영웅들이 크리스마스와 연말을 보내는 모습을 묘사했다.

트레이서는 해당 만화에서 여자친구 에밀리에게 선물을 주고 진한 키스를 나누며 연말 기념한다. 이후 둘은 홀로 외롭게 크리스마스를 보내는 윈스턴에게 찾아가 만찬을 즐긴다.

트레이서가 성소수자로 설정됐다는 것은 블리자드가 게임 내 다양성 확보에 확고한 의지를 지니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트레이서는 블리자드가 '오버워치' 최초 공개 당시부터 전면에 내세웠던 마스코트 캐릭터다. 튜토리얼 등 게임 내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블리자드 측은 “우리는 오버워치가 다양성을 반영하기를 바란다”며 “현실과 마찬가지로 캐릭터들의 정체성과 배경이 다양하기에 게임의 세계관이 더 풍부하고 깊어질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현 필진  press@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현 필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