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3.24 금 00:07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인사이트
새해 밝은 모바일게임 시장, 어떻게 달라질까
김지만 기자 | 승인 2017.01.05 11:19


지난해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은 기존 게임들과 함께 미래를 내다보고 새로운 시도를 이어가는 게임들로 인해 정신없는 한 해를 보냈다.

새로운 장르부터 신기술을 접목시킨 게임들까지 유저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다양한 시도가 게임사들로부터 이어졌다. 그 결과 큰 성공을 거둔 게임이 있었던 반면 빛도 보지 못한 게임으로 나뉘었다.

지난해 초 예고된 것과 같이 모바일 RPG의 강세는 두드러졌으며 상대적으로 캐주얼 및 퍼즐 게임의 약세가 지속됐다. 또한 유명 IP를 접목시킨 국내외 게임들이 큰 이슈가 되면서 대형 게임사들도 모바일게임 시장 공략을 시작해 더 치열한 경쟁 시장이 만들어졌다.

새해가 밝은 2017년 역시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은 쉽게 미래를 예측할 수 없는 분위기가 이어질 전망이다. 지난해 다수의 장기 서비스 게임들이 매출 유지에 성공하면서 신작들의 약세가 예상됐지만 연말 대형 IP를 앞세운 게임들이 좋은 성과를 가져가 다시 한 번 시장을 바꿨다.

특히 올해는 무엇보다도 MMORPG 장르가 모바일에서 중심 장르 역할을 해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지난해 다수의 중국산 MMORPG들이 시장에 출시되면서 분위기가 자리 잡혔고 연말 넷마블게임즈의 '리니지2 레볼루션'이 시장을 뒤집는 성적을 올려 한 순간에 흐름이 바뀌었다.

'리니지2 레볼루션'으로 인해 현재 준비 중인 국내 모바일 MMORPG는 물론 해외의 웰메이드 MMORPG들은 올해 국내 정식 출시를 위해서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캐주얼 RPG가 강세였던 시장에서 초기에 게임을 출시한 대부분의 게임들이 아직도 좋은 성적을 유지하고 있는 전례를 봤을 때 후속으로 등장할 MMORPG 역시 좋은 성과를 가져갈 가능성이 높다.

대형 IP를 앞세운 게임사들의 공세도 그대로 펼쳐진다. 엔씨소프트와 넷마블게임즈가 리니지로 지난해 연말 시장을 차지한 것과 같이 기존 온라인게임 시장에서 좋은 성적을 가지고 있었던 게임들이 속속 모바일 진출을 앞두고 있다.

이미 넥슨과 넷마블, 네시삼십삼분, 넥스트플로어 등 대표 모바일게임 회사들은 지난해 핵심 IP 수급에 힘을 쏟았고 올해는 이들 게임의 본격적인 출시가 진행될 예정이어서 IP와 IP 대결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해외 게임사들의 국내 공략 또한 지난해보다 더욱 강하게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시장에는 정식으로 소개되지 않았던 닌텐도의 게임들이 올해 정식으로 국내 출시되면서 흐름을 바꿀 가능성도 있으며 대대적인 마케팅 활동으로 유저를 끌어 모으고 있는 북미와 유럽 게임사들의 후속작들이 국내 시장에 등장할 수 있다.

올해 역시 VR(가상현실)과 AR(증강현실) 등 신기술을 접목시킨 새로운 모바일게임들이 시장에 다수 등장할 예정이나 큰 인기를 얻을지는 미지수다.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 소개된 '포켓몬 고'는 IP의 특성과 AR의 특성이 잘 맞아 떨어진 경우였고 완전 새로운 IP가 신기술을 통해 성공을 거둘 가능성은 낮다.

2017년의 모바일게임 시장 예상은 인기 IP와 MMORPG, 대형 게임사들의 웰메이드 작품들로 요약된다. 기존 인기 작품들 또한 지금과 마찬가지로 서비스를 지속하면서 경쟁은 더욱 심화될 예정이며 상대적으로 중소 모바일게임 회사들은 더욱 힘겨운 상황에 놓이게 될 것으로 보인다.

과연 2017년에는 어떤 모바일게임들이 시장을 흔들며 유저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관심과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김지만 기자  ginshenry@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lass="mHeight_C">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