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2.20 월 19:33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인사이트
아키에이지 채널링, 윈윈 노리는 넥슨과 엑스엘게임즈
김한준 기자 | 승인 2017.01.09 17:39

국내 온라인게임 시장에 년초부터 흥미로운 소식이 전해졌다. 엑스엘게임즈를 대표하는 MMORPG인 아키에이지가 넥슨을 통해 채널링 서비스 된다는 소식이다. 

아키에이지의 넥슨 채널링 서비스는 오는 1월 19일부터 시작된다. 넥슨은 이에 앞서 채널링 서비스 시작일까지 사전 예약을 실시하고 사전예약자에게 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 중이다.

온라인게임이 타사를 통해 채널링 서비스는 퍼블리셔와 개발사 모두가 '윈윈'하기 위해 시행되는 법. 넥슨과 엑스엘게임즈 역시 이번 채널링 서비스를 통해 서로간에 이득이 있을 것이라는 판단 하에 이러한 계약을 체결했을 것이다.

넥슨은 지난해에 테라, 파이날판타지14, 이카루스 등의 MMORPG 채널링 서비스를 시작하며 MMORPG 라인업 구축을 시작했다. 이번 아키에이지 채널링은 자사의 MMORPG 라인업을 확보하기 위한 또 하나의 행보로 풀이된다. 

지난해 굵직한 MMORPG 채널링 서비스를 시작하며 자사의 취약점으로 평가받던 'MMORPG 라인업'을 확보하는 데 성공한 넥슨은 이번 아키에이지 채널링으로 자사 MMORPG 라인업을 색을 더욱 강조할 수 있게 됐다. 특히, 넥슨이 서비스 중인 대형 MMORPG들은 하나 같이 마니아 층을 확보하고 있는, 특색이 뚜렷한 게임들이라는 점이 흥미로운 부분이다. 

또한, 올해 온라인게임 시장에 대한 공략을 앞두고 년초부터 규모가 있는 MMORPG인 아키에이지를 채널링 서비스 하면서 자사의 온라인게임 퍼블리싱 역량을 다시금 가다듬는 기회를 삼을 수도 있다. 

넥슨 입장에서는 이번 채널링 서비스를 통해 자사의 취약 포지션 확보와 이를 통한 자사 포털의 장르 다양성 확보 및 서비스 역량 점검이라는 다양한 이득을 얻을 수 있는 셈이다.

엑스엘게임즈가 얻을 수 있는 이득은 명확하다. MMORPG 개발사라면 누구나 욕심을 낼만한 '유저풀 확보'라는 부분을 공략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게다가 이번 채널링 서비스를 통해 아키에이지를 즐기는 유저들이 더욱 큰 재미를 얻을 수 있을 가능성도 높아졌다. 

아키에이지는 단순히 퀘스트 수행, 파밍을 반복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다양한 역할을 지닌 이들이 서로 부대끼고, 여기서 파생되는 사건들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져 서사 구조를 띄도록 서로 연계된 콘텐츠 순환 구조를 갖고 있는 게임이다. 즉, 게임을 즐기는 이들이 많아져야 사건이 더욱 활발하게 발생하고, 이를 통해 다양한 재미가 생겨날 수 있다는 이야기다. 

이미 넥슨은 대작 MMORPG 채널링 서비스를 통해 각각의 게임에 활기를 불어넣은 전력을 지니고 있다. 이러한 역량이 아키에이지에도 적용된다면 엑스엘게임즈는 물론 아키에이지를 즐기는 유저들에게도 만족할만한 결과가 나타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년초부터 온라인게임 시장에 조용한 파문을 일으킨 넥슨과 아키에이지의 추후 행보에 업계의 귀추가 주목된다.

김한준 기자  endoflife81@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lass="mHeight_C">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