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9 월 16:08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프리뷰
밀리터리 SNG '전쟁의 시대' 프리뷰
최호경 기자 | 승인 2014.04.07 22:05
 
게임명 전쟁의 시대
개발사 디브로스(DBROS)
서비스사 ㈜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
장르 SNG
플랫폼 iOS,안드로이드
상세 서비스 일정 2014-02-01
공식 홈페이지 http://weme.wemade.com/game/game_info.asp?GmCode=40
169_244_3245.jpg
 
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대표 김남철)가 진한 밀리터리의 향수를 불러일으킬 신작 ‘전쟁의 시대’ 출시를 앞두고 있다.
 
위메이드가 서비스하고 디브로스에서 개발한 <전쟁의 시대>는 20세기 초부터 근 미래까지 시대를 배경으로 육, 해, 공 3군의 다양한 전쟁 유닛들이 펼치는 대 전투를 그린 모바일 밀리터리 소셜게임이다.
 
특히, PvP, 턴제 전투 방식, 다양한 상위 유닛 수집 등 전쟁 게임의 특성을 살려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 시켰으며 전략적인 전투가 가능한 캠페인 모드 서바이벌 모드 월드워 등 각종 전투 모드도 갖추었다. 또한, 밀리터리류의 게임임에도 불구하고 깔끔한 그래픽과 아기자기한 전쟁 유닛으로 캐주얼한 밀리터리게임을 구현한 점이 특징이다.
 
올 겨울 우리 마음을 후끈하게 달궈줄 최강 밀리터리 게임!! <전쟁의 시대>를 만나보자!!
 
 
게임 특징
 
* 어두운 분위기를 벗어나 밝고 캐주얼한 느낌의 <전쟁의 시대> 
밀리터리 게임들은 남성들만의 게임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기존 밀리터리 게임들을 보면 그래픽이나 캐릭터 등에서 남성의 취향에 맞게 기획된 것을 볼 수 있다. 
하지만 <전쟁의 시대>는 게임 내 각종 유닛이나 그래픽, 맵 등을 보면 밝고 캐주얼한 느낌을 강조했다. 밀리터리 게임 장르의 특성을 잘 살리면서도 군더더기 없이 깔끔함을 보여준다.
 
 
 
     169_258_1835.jpg
 ▲ 밀리터리 장르 게임이지만 밝고 캐주얼한 느낌이 돋보인다. 
 
 
 
 * 산전수전공중전!! 육, 해, 공 3군에 걸친 각양각색의 유닛
<전쟁의 시대>는 육/해/공 3군에 걸친 유닛을 비롯해 과거에서 현대까지 어우르는 다양한 전쟁 관련 유닛들이 등장한다. 또한, 3군 별 특징을 고려한 전략적인 전투 및 각종 유닛을 수집, 건설하는 하는 재미가 뛰어나며 전술 카드 등의 사용으로 전투 역동감 및 전략성을 한층 강화 했다.
 
 
 
     169_259_1835.jpg
 ▲ <전쟁의 시대>는 육, 해, 공 3군별로 다양한 유닛들이 존재한다 
 
 
 
 * 다양한 방식으로 플레이 가능한 전투 모드
<전쟁의 시대>는 다른 이용자 간 침략으로 인한 전투 이외에도 다양한 전투 모드를 통해 지루할 틈이 없는 플레이를 제공한다. 런칭 시에는 퀘스트 방식의 ‘캠페인 모드’를 먼저 공개하고 추후 업데이트를 통해 스코어 경쟁 반복 전투 ‘서바이벌 모드’, 무작위 PVP ’월드워’ 등 다채로운 전투 모드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이용자 간 협동 및 경쟁의 재미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169_260_1835.jpg
 ▲ <전쟁의 시대>는 지루할 틈 없이 다양한 전투 모드를 지원한다. 
 
 
* 폭넓은 소셜 활동 지원 
<전쟁의 시대>는 전쟁 게임의 특성에 맞는 다양한 소셜 활동을 지원한다. 각종 전쟁 유닛들의 생산을 보다 빠르게 만들 수 있도록 친구 도움 받기 기능 등 기본적인 소셜 기능을 포함해 전투에 필요한 전투 에너지 요청 및 지원, 또는 자원과 골드 획득을 위해 다른 이용자의 제국에 랜덤으로 침략이 가능한 전투 소셜 기능까지 풍부하게 제공한다. 더불어 기지 방어를 위해 필요한 전쟁 유닛들을 친구들에게 요청 하기는 물론 내가 가지고 있는 유닛들을 파병할 수 있는 등 유닛 관련 소셜 기능도 지원한다.
 
 
 
     169_259_1835.jpg
 ▲ <전쟁의 시대>는 전쟁 게임의 특성에 맞는 다양한 소셜 기능을 포함하고 있다. 
 
 
 
 
 
 
<저작권자 게임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호경 기자  hera@heraonline.net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