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9 월 16:08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인사이트
엔씨소프트의 모바일 사업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
최호경 기자 | 승인 2017.01.25 16:14


레드나이츠를 시작으로 파이널블레이드, 리니지M 등 엔씨소프트가 모바일게임 서비스에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2017년에는 온라인게임 ‘리니지’와 연동 가능성이 높은 ‘리니지M’이 서비스 예정인 만큼 온라인게임과 모바일게임을 아우르는 영역으로 사업을 적극적으로 전개해 나갈 가능성이 높다. 

라인업과 관련된 정확한 일정은 2월 초순 예정되어 있는 실적발표에서 공개될 가능성이 높은데 레드나이츠, 파이널블레이드 등의 서비스를 보면 엔씨소프트가 앞으로 전개해 나갈 모바일사업의 방향성을 일부 엿볼 수 있다.

과거 엔씨소프트는 온라인게임 대표기업으로 성장해왔기에 게임의 개발과 서비스 방향성에서 뚝심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퀄리티와 콘텐츠가 일정 수준 이상 갖춰지지 않으면 일정을 크게 미루는 등 서비스의 속도나 시기에 민감한 편이라 보기 어려웠다.

하지만 모바일 사업을 적극적으로 준비하는 엔씨소프트는 속도감을 중시하고 있다. 그렇다고 완성도를 뒷전에 둔 것은 아니지만 과거 게임을 조금 더 신중하게 준비하던 모습 보다 최근에는 시장의 분위기에 맞춰 기어를 몇 단계 상승시킨 느낌이 강하다.

 

 

레드나이츠는 넷마블게임즈의 세븐나이츠를 연상시킬 정도로 시기에 맞춰 이벤트와 업데이트를 추가하고 있으며, 퍼블리싱 게임인 파이널블레이드는 이번 테스트 이후 정식출시를 준비하고 있을 정도로 시장 상황에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특히 레드나이츠의 경우 매출 1위를 레볼루션에 내주었지만 첫 자체개발 게임으로 게임을 즐기고 있는 유저들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유저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이고 있다. 캐릭터의 밸런싱과 콘텐츠 추가 등에 있어서, 부족한 부분을 바로바로 수정하고 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자체 개발 첫 게임으로 현재의 성과는 충분히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 있다.

이는 서비스를 준비 중인 ‘리니지M’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과거 리니지M은 출시 간담회를 통해 온라인게임과 연동이 언급되었고, 장기적으로 온라인게임과 함께 할 수 있는 멀티플랫폼 게임으로 성장할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때문에 현재 엔씨소프트의 가장 중요한 라인업인 리니지의 확장 콘텐츠와 플랫폼으로서의 형태가 리니지M으로 구현될 수 있다.

이는 엔씨소프트가 현재 보유하고 있는 온라인게임들이 모바일게임으로 영역을 넓혀갈 수 있고, 김택진 대표가 과거 언급한 ‘엔씨소프트의 모든 온라인게임들을 모바일게임으로 확장해 멀티플랫폼으로 게임을 서비스 하겠다’는 목표와도 부합한다.

아직 엔씨소프트의 모바일 사업은 발을 뗀 수준으로 볼 수 있지만, 넷마블, 넥슨과 또 다른 방향성을 보여줄 가능성이 높다. 

 

 

다작 보다는 게임 하나하나의 완성도와 차별화에 조금 더 신경쓰면서, 현재 엔씨소프트가 가진 온라인게임의 확장성에 키워드를 둘 가능성이 높게 전망되는 이유다. 확실한 것은 ‘리니지M’의 출시를 준비하는 모습을 보면 엔씨소프트의 모바일 사업의 방향성이 보다 명확하게 드러날 수 있다.

온라인게임에 이어 모바일게임 시장에서도 혁신과 리더의 역할을 꿈꾸고 있는 엔씨소프트가 어떤 모습을 보여주게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최호경 기자  press@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