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3 금 16:00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인사이트
4년을 기다린 여프리, 던전앤파이터 동접 '하드캐리'
김한준 기자 | 승인 2017.01.26 13:10

이쯤 되면 '하드캐리'라는 말을 해도 될 듯 하다. 지난 1월 19일, 신규 캐릭터 여프리스트(이하 여프리)가 업데이트 된 후, 던전앤파이터(이하 던파)의 PC방 점유율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지난 1월 25일, 던파의 PC방 점유율은 5.96%를 기록했다. 이는 PC방 점유율 순위 5위에 달하는 기록이다.

넥슨 측의 발표에 따르면 여프리 출시 첫날 생성된 캐릭터는 30만 개. 여귀검사 당시 기록된 첫날 생성 캐릭터 기록인 25만 개를 뛰어넘었다. 게임 시작 후 처음으로 맞이하는 광장에는 여프리가 꽉 차서 자신의 캐릭터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였다.

신규 캐릭터가 출시되면 게임의 인기가 높아지고, PC방 점유율도 동반 상승하는 사례는 흔하다. 하지만 캐릭터 하나로 인해 점유율 수치가 업데이트 이전 대비 2% 가량 치솟는 것을 보면 얼마나 많은 이들이 여프리 업데이트를 기다렸는지 알게 한다.

게임에 업데이트 된 것은 최근이지만, 여프리가 던파 유저들에게 주목받은 시기는 제법 길다. 2012년 11월 공개된 아트북에 처음으로 모습이 나타났으며, 그 특유의 디자인으로 여프리는 단숨에 유저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또한 2012 던파 페스티벌 당시 '2013년 연말에 공개될 것'이라는 뉘앙스의 발표가 뒤따르며 여프리 업데이트를 기대하는 유저들은 늘어갔다. 하지만 '여귀검사'가 최초 공개된 이후 실제로 업데이트 되는 데까지 3~4년의 시간이 걸린 사례를 들며 여프리를 플레이 하는 데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하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우려는 현실이 됐다. 이듬해인 2013년 던파 페스티벌에선 여프리 업데이트 소식 대신 또 다른 새로운 직업 '팔라딘'에 대한 소식이 전해졌고, 2015년 던파 페스티벌에서는 뜬금없이 '마창사'가 공개되며 주목을 받았다. 몇년이 지나도록 업데이트 소식이 없자 '여프리 직업 취소된 거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였다.

유저들이 얼마나 여프리를 오래 기다렸는지 생각하면 출시 직후 나타나는 뜨거운 반응은 당연하게 보인다. 캐릭터 디자인 역시 처음 공개된 금발의 활기찬 모습이 아닌 흑발에 다소 침착해보이는 외형으로 바뀌면서 캐릭터 콘셉트에 잘 어울린다는 호평도 이어졌다.

크루세이더, 이단심판관, 무녀, 미스트리스 등 4개의 전직의 특징이 뚜렷해 캐릭터를 육성하는 재미와 이를 조작하는 재미가 확실하다는 점도 여프리를 즐기는 이들의 평가다. 
 
던파 여프리 업데이트로 인해 던파의 상승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하나의 직업군이 출시되면 4개의 전직을 모두 즐기는 유저들이 다수이며, 캐릭터의 생명력을 이어가는 '2차 각성'이 아직 공개되지 않았기 때문에 이에 대한 기대감이 게임 플레이에 반영될 여지가 크다.

년초부터 좋은 분위기를 탄 던파가 얼마나 기세를 몰아갈 수 있을지.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한준 기자  endoflife81@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