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5 월 10:07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취재
컴투스, 액티비전의 '스카이랜더스' 모바일게임 만든다
김지만 기자 | 승인 2017.02.13 16:59

컴투스와 액티비전이 글로벌 모바일게임 시장 공략을 위해 손을 잡았다.

액티비전은 액티비전블리자드의 자회사로, 북미 시장에서 독특한 FPS 라인업을 선보이며 뛰어난 성과를 올린 대표 게임사다. 주요 라인업은 '콜 오브 듀티' '데스티니' 등이며 국내에서도 인기가 높은 회사다.

컴투스는 액티비전과 함께 액티비전이 보유한 게임 IP의 모바일게임화를 추진한다. 액티비전은 컴투스에게 인기 게임 IP를 제공하고 컴투스는 게임 제작과 전세계 서비스를 진행하는 방식이다.

이번에 이뤄진 두 회사의 제휴는 의미가 깊다. 그 동안 글로벌 시장에서 위상을 떨쳐온 액티비전의 첫 모바일 협력사가 또다른 자회사인 킹과 블리자드가 아닌 컴투스로 선정 됐다는 점은 국내외 시장에 신선한 충격이 될 전망이다.

컴투스가 처음으로 선보일 액티비전 IP의 모바일게임은 '스카이랜더스'다. '스카이랜더스'는 게임과 완구 제품을 연동하는 독특한 게임성으로 글로벌 시장의 대표 프랜차이즈로 자리매김해 왔다. 전세계적으로는 35억 달러를 넘어서는 매출을 기록한 IP다.

최근 액티비전블리자드가 완구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만큼 컴투스의 컴투스가 선보일 '스카이랜더스'와 시너지 효과가 날 것으로 예상된다. 게임은 리얼타임 전략 RPG로 개발되고 있으며 2018년 상반기 출시 예정이다.

컴투스는 "액티비전과의 협력을 성공적인 사업 모델로 발전시켜 나가겠다. 스카이랜더스 외에도 다양한 협력 프로젝트를 만들어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액티비전 또한 "컴투스는 동서양을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 성과를 거둔 몇 안되는 회사다. 이미 서머너즈워를 통해 게임 개발과 서비스 역량을 입증한 만큼 앞으로 협업 과정이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김지만 기자  ginshenry@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