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3.22 금 01:33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인터뷰
프로야구H2, "직관적인 매니지먼트의 재미 선보이겠다"
김한준 기자 | 승인 2017.03.24 15:10

'수치로 경기를 표현하고 예측할 수 있다'는 점은 다른 구기 종목에 비해 다소 정적이고 차근차근 진행되는 야구의 특징이다. 하지만 모든 것이 '숫자'로 귀결될 수 있다는 점은 다소 딱딱하고 수학 공식을 외우듯이 머리 아픈 것으로 여겨지기도 한다. 

야구의 이러한 점을 강조한 '매니지먼트 게임'들 역시 이러한 이미지를 떨쳐내기 어렵다. 엔씨소프트가 오는 3월 30일부터 서비스를 실시하는 프로야구 H2는 이런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의 고정된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 작품이다.

서비스 종료를 앞둔 프로야구매니저와 엔씨소프트 내부에서 진행된 야구게임 프로젝트인 프로야구 630 맴버들이 모여 개발한 이 게임에는 이들 개발진이 지니고 있는 야구게임에 대한 노하우가 함축됐다고 엔씨소프트의 고윤호 사업 PD와 심재구 개발 PD는 이야기했다.

베이스볼 모굴 시리즈로 잘 알려진 스포츠 모굴 엔진을 기반으로 하는 사실적인 게임 진행과 다양한 수치를 숫자가 아닌 글귀로 전달해 유저의 이해도를 높인 것이 이 게임이 여타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과 차별화 되는 점이다. 시뮬레이션과 예측은 사실적으로, 인터페이스는 직관적으로 만들기 위해 개발진은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마니아가 즐기는 게임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매니저 시스템을 넣었습니다. 매니저는 유저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게 됩니다. 또한 숫자와 데이터를 어렵게 여기는 이들이 쉽게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인포그래픽과 기사 시스템을 도입했습니다"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의 기본은 선수를 수급하고, 자신이 갖고 있는 선수 전력을 극대화 할 수 있는 전략을 세워 팀을 운영하는 것이다. 프로야구H2 역시 이러한 점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유저가 각자의 개성을 드러낼 수 있는 다양한 여지를 두고 있다.

"팀 배지 시스템을 통해 선수들에게 버프를 줄 수 있습니다. 라인업에 배치된 선수 뿐만 아니라 모두가 버프를 받게 되며, 팀 코스트에 제약을 두지 않았구요. 중복 선수를 영입하게 되면 버프를 얻게 되고 외형에도 변화가 생길 것입니다. 또한 3일만에 144게임이 모두 진행되도록 해 모바일게임 특유의 빠른 진행을 즐길 수 있도록 했습니다"

초보 이용자를 위한 배려를 했다는 이야기도 이어졌다. 이와 함께 게임을 다운로드 받는 동안 미니게임을 통해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튜토리얼 구간을 짧게 배치해 유저가 튜토리얼만 하다가 게임을 접는 일을 방지했다는 설명도 이어졌다. 또한 기사 시스템을 통해 데이터를 보지 않아도 팀 운영이 어떤 식으로 이뤄지고 있는지를 알 수 있도록 한 것도 이와 같은 맥락에서 결정된 일이다.

프로야구H2가 여타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과 구분되는 또 하나의 특징은 '예측 시스템'이다. 이를 통해 전문 지식이 없는 이들도 결과에만 집중하지 않고 게임 내용에도 집중할 수 있도록 자연스레 유도하겠다는 복안이다.

"예측 시스템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뉩니다. 하나는 승수 예측이고 다른 하나는 기록 예측이죠. 승수 예측은 팀이 몇 승을 거둘 것인지를 예측하는 것이고, 기록 예측은 특정 선수가 게임 중에 어떤 기록을 낼 것인지를 맞추는 겁니다. 이 선수가 도루를 할 것인지 홈런을 칠 것인지가 선택지로 나오고 유저는 이 중 하나를 고르는 거죠. 예측을 계속 적중하면 연속 적중 보너스 포인트를 얻을 수도 있습니다"

언젠가부터 야구는 기존 가치관을 파괴하는 라인업을 구성하는 경우가 늘어났다. 마무리 투수를 두 명을 쓴다거나, 극단적인 스몰 베이스볼을 추구하며 클린업 타선보다 테이블세터를 여럿 두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실제 야구를 반영한다는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들은 정작 이러한 양상을 반영하지 못 한 경우가 대다수였다. 프로야구 H2는 이러한 '포지션 파괴'를 게임에 어느 정도 반영한 게임이라는 설명도 이어졌다.

"대부분의 야구 게임에서는 타선이 상위 2명, 클린업 3명, 하위 4명, 벤치 5명 이런 식으로 정형화됐는데, 우리 게임은 그렇지 않습니다.. 상위 선수가 3명 이상이라면 상위를 3명 넣고 클린업을 2명 넣어서 지금까지와는 다른 전략을 세울 수 있도록 했죠. 타자를 투수로 기용할 수는 없지만, 타순이나 수비 포지션은 유저가 임의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단, 자신의 위치에 맞지 않는 포지션에 서는 경우는 능력치 불이익을 감수해야 합니다"

프로야구H2는 정식 서비스 단계에서 2008년부터 2016년까지의 선수들이 등장한다. 카드 수는 약 4,000장 정도로 엔씨소프트는 이후 업데이트를 통해 2007년부터 역순으로 원년 선수들까지 게임에 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클래식 선수나 레전드 선수도 당연히 추가할 계획입니다. 해외에서 활약 중인 유명 선수들은 한 명을 제외하고는 선수협을 통해 위탁 계약을 해서 게임에 등장할 겁니다. 여러 사정으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지 못 한 선수들은 가명으로 사용하게 됩니다"

야구게임 시장은 언제부터인가 정체되기 시작했다. 프로야구 팬덤이 지속적으로 커진 것을 생각하면 다소 아쉬운 부분이다. 프로야구H2는 이러한 야구게임 시장의 전체적인 파이를 키우는 것을 목표로 하는 게임이라는 것이 엔씨소프트 측의 설명이다. 야구 게임 중에 프로야구H2가 가장 재미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는 개발진의 이야기가 현실이 될 수 있을 것인지. 게임이 서비스 되는 3월 30일을 주목해보자.

김한준 기자  endoflife81@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