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8.18 금 11:45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인사이트
넥슨, 모바일게임 멀티플랫폼 지원 ‘도전은 계속된다’
최호경 기자 | 승인 2017.06.14 10:29

넥슨이 개발 중인 모바일게임에 대해 PC와 모바일로 동시에 서비스하는 ‘멀티플랫폼’ 지원을 늘려나간다.

고사양, 배터리 문제, 반복 전투 등을 이유로 이미 일부 유저들이 이용하고 있고 지원 자체가 큰 부담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넥슨은 유저들이 필요로 한다면 개발 단계부터 게임을 공식적으로 만들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2017년 출시될 탱고파이브, 야생의땅: 듀랑고 등은 PC와 모바일 지원이 유력하다. 탱고파이브는 10명의 유저들이 5명씩 팀을 나누어 경쟁하는 게임인데, 턴 방식으로 전략을 겨룬다. 넥슨 계정으로 게임이 연동되어 유저들의 접근성을 높인다.

탱고파이브는 실시간으로 진행되는 게임이다 보니 네트워크 환경이 중요한데, PC와 모바일 지원으로 조금 더 안정적인 환경을 구축할 전망이다.

듀랑고는 현재 E3 2017에 공식 출품되어 일정과 발표를 준비하고 있다. 공식적으로 2017년 하반기 글로벌 서비스를 공식화 했고, 한국에는 이보다 먼저 선보일 계획이다. 

아직 공식적으로 PC지원을 발표한 것은 아니지만 이은석 디렉터는 ‘PC게임으로 프로젝트가 시작’됐고 인터뷰를 통해 ‘PC 연동이 크게 어렵지 않다’고 언급해 왔다. 넥슨의 라인업 중에 도전적 프로젝트인 만큼, 플랫폼이나 서비스에서 새로운 방향성이 준비될 가능성이 있다.

이렇게 넥슨의 2017년 라인업에 멀티플랫폼 게임들이 늘어나면서 앞으로 가속화 될 가능성이 있다. 넥슨이나 넷마블, 엔씨소프트 등 모바일 선두기업을 중심으로 이러한 트렌드가 만들어 진다면 모바일게임의 영역은 조금 더 확대될 수 있다. 

리니지M의 경우 ‘PC 앱플레이어를 지원하진 않으나 PC에서 유저들이 플레이하는 것을 막지 않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넥슨은 외부 IP에 대해서는 다소 조심스러울 가능성이 있지만, 넥슨 IP로 개발되는 게임은 제한이 적고 자유롭게 할 수 있는 부분이 많다. 넥슨의 사내분위기는 가능성에 대해 지원을 아끼지 않고 개발자가 도전하고 싶은 분야를 크게 거스르지 않는다. 때문에 개발팀은 합당한 이유를 제시한다면 도전에 대한 제한이 많지 않다고 알려져 있다.

모바일게임 사업에서 성과가 필요한 넥슨이지만, 넥슨의 도전은 지금도 진행되고 있고 앞으로도 이어질 전망이다.

넥슨의 정상원 부사장은 “성과가 필요한 것은 사실이지만 넥슨은 아직도 많은 경험과 도전정신이 필요하다. 좋은 게임은 다양한 경험에서 나온다고 생각한다. 개발과 도전에 대한 넥슨의 기조는 앞으로도 유지될 것이다.”라고 이야기 했다.

최호경 기자  press@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