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6.14 금 23:58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인사이트
‘미소녀’ 그리고 ‘모에’, 펀플웍스의 첫 게임 완소여단
최호경 기자 | 승인 2017.06.20 18:05

일본의 군함을 모에화한 ‘함대콜렉션 칸코레’ 이후 다양한 소재의 게임들이 등장하고 있다. 펀플웍스의 첫 게임 완소여단은 2차 세계대전에 등장했던 전차, 전투기, 대공화기 등을 미소녀와 결합했다.

귀여운 느낌의 그래픽으로 전투가 이뤄지며, 호감도에 따라 능력치와 정보가 개방되는 등 상당히 방대한 수준의 콘텐츠가 준비되어 있다. 기본적인 성장은 도탑전기 방식의 뼈대를 두고 레벨과 아이템으로 캐릭터들이 진급하는 구조다.

게임의 첫 인상은 상당히 가볍고 쉬운 느낌이다. 소녀들을 전장에 배치하면 대부분의 전투가 자동으로 진행되는 이유 때문이다. 하지만 게임을 즐기다 보면 조합과 상성은 상당히 중요해진다. 상성의 재미를 느끼는 순간 자신의 캐릭터는 성장해있고 게임의 재미를 느끼게 된다.

초반에는 쉽고 편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고, 시간이 지나며 다양하고 전략적 요소를 느끼는 인기 모바일게임의 트렌드와 크게 다르지 않다.

 

게임이 가진 재미는 전략성과 상성에서 나온다. 최근 넷마블게임즈의 데스티니6에서도 상성에 의해 약 30%의 데미지 가감이 존재했는데, 완소여단은 최대 60%까지 데미지가 변화한다. 귀여운 전투화면으로 쉬운 전투를 생각하다가 병종에 의한 상성의 역할을 느끼면서 게임은 심오하게 변화한다.

전투에서 유저가 개입할만한 요소는 적지만 전투를 위한 준비에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스킬과 호감도, 팀의 국가 등이 전투력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주력 병사 5개만 키우기에는 전략적 한계가 존재하고 체력 게이지가 존재해 하나의 캐릭터가 전장을 휩쓰는 것이 쉽지 않다.

호감도를 위해 선물과 쓰다듬기를 꾸준히 해야하고, 체력이 떨어지면 병원에 다녀와서 체력을 회복해야 한다. 성장을 위해 스킬 포인트와 진급 아이템을 기본으로 장비를 제작해 공급할 필요가 있다. 

 

도탑류의 게임이 그러하듯 특정 캐릭터 1~2개가 압도적으로 강하지 않고 진화를 통해 여러 캐릭터를 성장하며 팀전력을 상승하는 것이 목표가 되는데, 완소여단 역시 이러한 흐름으로 게임이 진행된다. 

이에 완소여단은 시간이 다소 필요한 게임이다. 유저가 과금을 한다고 해서 순간적으로 강해지기 어렵고 전략과 전술을 이해하며 팀을 만들어 나가면서 재미를 느끼게 된다. 

반대로 이러한 게임에 익숙하지 않은 초보자에게는 어려움이 될 수 있다. 뽑기를 했는데 어떤 캐릭터가 강한지 알기 어렵고 특정 캐릭터가 강하지 않아 적당히 전투를 하다보면 벽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상성을 이해해야 하고 꾸준히 스킬 포인트로 캐릭터를 성장시킬 필요가 있다.

 

등장하는 아이템과 방식은 기존과 같으나 부대가 여성으로 모에화 됐고, 진급이란 군대의 시스템이 활용되어 사용되는 아이템의 종류가 방대하게 늘어났다. 직관적으로 어디에 어떻게 필요한지 유저들이 쉽게 파악하기 어려워 다소 게임이 어렵게 느껴질 가능성이 있다.  

완소여단은 비슷한 방식의 게임이 가진 대부분의 시스템들을 가지고 있고, 연예시뮬레이션의 시스템 일부도 사용하고 있다. 때문에 게임이 가진 콘텐츠와 방대함은 상당한 편이다. 

다만 이러한 부분들이 유저들에게 쉽게 다가가야 하는데, 다소 복잡하게 느껴지면서 유저들이 체감하는 난이도가 다소 올라갔다. 실제적으로 어렵다기 보다 시스템들이 방대하게 존재해 손이 많이 가고 챙겨야할 부분이 많은 탓이다. 일부 유저들에게는 이러한 콘텐츠들이 굉장한 즐거움일 수 있으나 신규 유저들이 접근이 어려운 벽이 될 가능성이 있다.

 

완소여단은 도탑방식의 성장과 모에 요소를 가진 연예시뮬레이션의 시스템이 크게 공존하는데 어느 것도 버리지 못하고 양립하면서 시스템이 방대해지고 손이 많이가는 게임으로 완성되었다. 

여기에 전략적 게임요소가 결합되면서 콘텐츠의 완성도와 볼륨은 가져갔을지 모르겠지만 유저들이 느낄 막막함이 존재한다. 완소여단이 상위권 게임들과 직접적으로 경쟁하는 것이 아니기에 포기할 부분은 조금 포기하면서 유저들의 시간을 줄여줄 필요성이 있다.

보급 시간이나 일일퀘스트의 내용, 업적 등을 보면 상위권 인기게임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 쿨타임과 같은 부분 역시 조금 과감하게 설정을 했다면 완소여단만의 강점이 될 수 있는데, 기존 시스템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면서 많은 게임들의 사이에서 어필할 수 있는 부분이 상대적으로 줄어든 느낌이다.

 

완소여단은 펀플웍스가 게임사업을 시작하며 처음으로 퍼블리싱한 게임인 만큼, 넷마블이나 넥슨의 라인업과 직접적으로 비교하긴 어렵다. 눈높이를 다소 낮추고 보면 상당히 많은 즐길거리와 전략성을 가진 게임으로 볼 수 있는데, 게임의 완성도를 위해 콘텐츠 분량에 욕심을 낸 것은 다소 아쉽게 느껴진다.

최호경 기자  press@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