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2.13 수 01:36
상단여백
HOME 기획 다크어벤저3
넥슨, 다크어벤저3 양대마켓 Top3 입성... ‘자존심 지켰다’
최호경 기자 | 승인 2017.08.01 09:04

넥슨의 모바일게임 다크어벤저3가 양대마켓 Top3 입성에 성공했다. 

히트작 부재에 시달렸던 넥슨 입장에서는 한숨을 돌리고 하반기 라인업 준비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넥슨은 하반기 기대작 ‘야생의땅: 듀랑고’, ‘액스’ 등의 그림을 그리는데 보다 수월해질 전망이다.

넥슨은 다른 게임사에 비해 모바일 시장에 다양하고 발전적 도전을 해왔다. 유료게임, 뽑기 요소가 없는 게임, 인디 게임 등 매출이 아닌 국내 모바일시장의 발전과 다양성 확보를 위한 움직임을 이어왔다. 또한 게임 개발을 위한 청소년 코딩대회, 토크콘서트 등 향후 게임개발의 인재들을 위한 교육 사업에도 꾸준한 투자와 지원을 하고 있다.

한 가지 아쉬움이 있었다면 히트작이었다. 시장을 위한 투자와 도전은 박수 받을 일이었는데 시장의 눈은 성과에 맞춰져 있었던 만큼, 부진이란 꼬리표를 잠재울 수 있는 히트작은 2017년 필요한 마지막 퍼즐이었다.

다크어벤저3는 그래픽과 화려한 비주얼로 시장의 논란을 잠재우는 계기가 됐다. 지난해 지스타에서 관심을 받은 게임은 상반기 테스트에 이어 정식 출시까지 탄탄대로를 걸어왔다. 넥슨의 최고 기대작 타이틀을 받는데 무리가 없었고, 정식 출시 이후 빠르게 인기순위와 매출 순위를 석권했다. 

다크어벤저3는 액션 RPG의 기본인 ‘액션’과 ‘조작감’으로 유저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스테이지를 거듭하며 캐릭터를 성장시키고, 성장시킨 캐릭터는 다른 유저들과의 대전으로 몰입감을 더한다.

많은 유저들은 손맛이 살아있는 RPG를 원했는데, 다크어벤저3는 대결과 팀대전 모드 등을 통해 유저들의 요구에 걸맞은 게임성을 제공하고 있다. PvE 모드에서는 피니쉬액션, PvP 모드에서는 반격 액션을 통해 긴장감과 몰입도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모바일게임에 없었던 다양한 커스터마이징 기능으로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들어 갈 수 있는 부분도 다크어벤저3의 큰 재미요소가 되고 있다.

개발사인 불리언게임즈와 넥슨은 다크어벤저3의 첫 업데이트를 빠르게 준비하고 있다. 게임의 출시에 포함될 수 있는 콘텐츠 수준으로 이미 준비했으며, 초반 유저들의 분위기와 반응을 보고 즉각적으로 대처한다는 입장이다. 새로운 캐릭터와 콘텐츠, 레이드 시스템 등이 추가될 가능성이 높다. 

현재 인기를 유지하면서 매출 상위권으로 도전을 하는 셈이다. 현재 매출 1위 게임은 엔씨소프트의 리니지M으로 아직 개인거래 시스템이 추가되지 않았지만 리니지 팬들의 힘으로 출시 이후 매출 1위를 유지하고 있다. 

넥슨은 첫 업데이트, 이벤트, 유저들과의 소통으로 리니지M이 가진 매출 최상위 게임에 도전한다. 한동안 액션 게임이 시장에 등장하지 않았고 유저들을 만족시켜줄만한 타이틀이 부족했는데, 다크어벤저3는 퀄리티와 재미를 갖추며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다.

현시대 최강 액션 RPG란 타이틀이 아깝지 않은 다크어벤저3가 리니지M과 어떤 경쟁을 펼쳐나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호경 기자  press@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