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7.5 화 21:46
상단여백
HOME 취재
블리자드, 스타 리마스터 무료화 요구 '거부'
김지만 기자 | 승인 2017.09.08 22:16

블리자드가 PC방 업계의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무료화 요구를 사실상 거절했다.
 
7일 국회의원회관 5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과 소상공인협회 주최로 '해외 게임사 국내 PC방 과금 논란 간담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 한국인터넷PC문화협회(이하 인문협)​​ 김병수 중앙회장​, 한국인터넷콘텐츠서비스협동조합(이하 콘텐츠조합) 최윤식 ​이사장,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코리아(이하 블리자드)​ 전동진 상무 등이 참석했다. 
 
인문협과 콘텐츠조합은 블리자드의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PC방 과금 정책에 대해 "대부분의 PC방이 스타크래프트와 스타크래프트: 브루드워까지 구매했다"며 "리마스터 버전으로 돈을 받겠다는 것은 이중 과금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인문협과 콘텐츠조합은 블리자드에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의 전면 무료화를 요구했다. 또한 블리자드의 사회공헌 사업, 블리자드 IP 리마스터 버전 무료화, 잘못된 과금 구조가 벌어지지 않도록 하는 시스템 구축, ​PC방 과금 체제의 전면 개선도 함께 요구했다.
 
블리자드 전동진 상무는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는 그래픽뿐만 아니라 한국어 음성 추가, 새로운 기능 추가 등 2년 동안 전담 개발팀을 포함해 막대한 자원과 노력을 투자했다"며 요구에 반박했다. 개인용 라이선스는 상업적 이용 목적으로 제공하는 것이 아니며, 지식재산을 상업적으로 활용하려면 대가를 지불해야 한다는 것. 

또한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를 선택하지 않아도 기존 스타크래프트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며 서비스 선택권이 PC방 사업주에 있음을 강조했다. 

간담회를 주최한 김병욱 의원은 "첫 간담회라 결론을 내기 어렵지만 서로 이해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지만 기자  ginshenry@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