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0.17 화 17:55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쏟아지는 모바일 MMO, 테라M이 선택한 ‘정공법’
김동준 기자 | 승인 2017.09.28 03:33


모바일 MMORPG의 전성시대다. 인기 게임은 물론 매출 순위 상위권 게임들은 MMORPG들이 차지하고 있다. 넷마블의 리니지2 레볼루션을 시작으로 리니지M, 액스 등 그래픽과 콘텐츠를 갖춘 모바일게임들이 온라인게임 수준으로 개발되기 시작했다. 

넷마블게임즈는 3회 NTP에서 블레이드앤소울, 이카루스M, 세븐나이츠 MMORPG, 스톤에이지 MMORPG, 테라M 등 총 17종의 신작을 준비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들 중 가장 먼저 시장에 등장을 알린 게임은 ‘테라M’이다. 테라M은 온라인게임 테라 IP가 가진 재미와 감성을 모바일로 재현한 MMORPG다. 원작의 인기 캐릭터 엘린을 비롯해 아만, 롤프 등의 캐릭터들이 그대로 등장하기 때문에 원작 팬들이 향수를 느낄 수 있다.


넷마블은 최근 테라M의 아스키아 마을과 탈 것, 필드 플레이, 감정 표현 기능인 이모션 등을 공개하며 차세대 MMORPG로서 게임의 방향성과 원작의 특징을 표현했다.

테라M의 방향성은 명확하다. 탱커, 딜러, 힐러가 갖춰진 정통 MMORPG다. 아직 모바일에서 이러한 특징의 MMORPG는 없었다. 비슷하게 표현한 게임들은 있었지만, 역할 구분이 명확한 게임은 등장하지 않았다. 많은 몹을 쓰러뜨릴 수 있는 딜러 역할에 집중된 캐릭터들이 함께 힘을 모아 공략하는 것이 대부분이었다.

모바일게임의 선두주자답게 넷마블은 RPG 시장에서 다시 한 번 도전장을 던지는 셈이다. 시장이 그만큼 성숙했다는 판단으로 유저들에게 MMORPG의 재미를 강조한다고 볼 수 있다.

개발사인 블루홀스콜의 박진석 대표는 인터뷰에서 ‘차세대 MMORPG의 형태를 고민했는데, 유저들은 과거 싱글 플레이에 가까운 게임을 즐기고 있었다.’며 ‘파티플레이의 핵심인 탱커, 딜러, 힐러로 역할구분이 된 정통 MMORPG로 제작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싱글플레이의 약점은 직업 선택으로 풀었다. 테라M에서 유저들은 6가지의 직업을 선택할 수 있고 파티플레이에서 역할을 고르는 구조다. 심플하면서도 간단한 방법이다. 역할을 위해서 유저들은 스스로 각각의 캐릭터 역할을 배워야 한다. 가장 어려운 직업선택의 영역과 파티 숙련도 문제를 유저들의 선택에 맡겼다.

보상은 원하는 캐릭터로 얻을 수 있다. 레이드나 던전을 클리어 한 후 얻은 상자를 원하는 캐릭터로 보상받는다. 반복플레이 역시 유저들이 선택할 수 있다. 직업 간의 순환구조를 만들 수 있고 유저들의 숙련도까지 자연스럽게 이뤄진다. 

테라M은 정통을 지향하는 게임답게 전투 시스템에 공을 들였다. 테라는 과거 처음 등장했을 때부터 논타기팅 전투가 핵심 요소로 꼽혔다. 화려한 그래픽으로 진행되는 논타게팅 전투는 여전히 테라를 상징한다. 


테라M은 모바일의 장점을 극대화하면서 원작의 장점을 이어받기 위해 논타게팅 전투 기반의 자동, 반자동, 수동으로 조작 베이스를 지원한다. 논타게팅 전투가 어려운 유저들은 타게팅 게임처럼 쉽게 접근하도록 하기 위함이다.

원작처럼 컨트롤 하면서 손맛을 느끼고 싶은 유저들에게 수동 조작으로 테라의 재미를 기억하도록 했다. 게임을 처음 하는 유저들이나 조금 편한 조작을 원하는 유저들을 위해 자동전투 역시 지원한다. 다만 힐러의 경우 스킬의 원활한 사용을 위해 수동조작에 기반을 두고 있다.

넷마블게임즈가 테라M에 걸고 있는 기대는 높다. 모바일 MMORPG 시장을 리니지2 레볼루션이 시작했다면, 새로운 챕터를 테라M이 열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빠르게 발전하고 있고 성숙한 유저들이 존재하는 한국 시장이기 때문이다.

11월 출시를 준비 중인 테라M이 시장에서 어떤 파급력을 낼 수 있을지 벌써부터 많은 이목이 쏠리고 있다.

김동준 기자  kimdj@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