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9.17 화 17:11
상단여백
HOME 취재
액토즈소프트, 12종의 e스포츠 라인업으로 지스타 2017 참가
김동준 기자 | 승인 2017.11.08 20:38

지스타 2017에 참가하는 액토즈소프트의 e스포츠 라인업이 공개됐다. 

8일 강남 SC컨벤션센터에서 액토즈소프트는 지스타 2017 WEGL 파이널 프리뷰 행사를 열고 라인업과 행사의 방향성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PC 플랫폼 라인업은 오버워치, 하스스톤,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카운터스트라이크 글로벌오펜시브, 마인크래프트, 루프 레이지가 선정됐다. 콘솔에는 철권7, NBA 2K18, DJ맥스 리스펙트가 선정됐으며 인디게임인 키네틱 라이트, 매드러너, 무한의 유물은 모바일 종목으로 채택됐다.

아이덴티티 엔터테인먼트 전명수 부사장은 “이번 지스타는 관람객들이 e스포츠를 여러 형태로 체험할 수 있는 것에 중점을 뒀다.”며 12종의 종목으로 관객들에게 보는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WEGL 2017 파이널의 총 상금 규모는 2억4,570만원이며, 12개국의 120명의 선수들이 참여 한다.


가장 눈길을 끄는 종목은 역시 오버워치다. 최근 APEX 결승전에서 맞붙었던 GC 부산과 러너웨이가 3대3 섬멸전, 팀 데스매치 경기를 펼친다.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는 ASL 시즌4 4강 진출자인 이영호, 임홍규 선수가 시드권을 갖고 참가한다. 하스스톤은 해외에서 뛰어난 성적을 거둔 외국인 선수와 오는 12일 마무리될 예정인 한국대표 선발전을 통해 출전 선수가 가려진다.

철권7에는 한국 선수 ‘무릎’ 배재민, ‘세인트’ 최진우, ‘쿠단스’ 손병문이 출전하며 대륙 별 상위 5명의 해외 게이머가 초청됐다. 인기 크리에이터 악어가 진행하는 마인크래프트 종목에는 1차 예선을 통과한 인기 스트리머들이 출전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코스프레 콘테스트를 비롯해 관람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이벤트도 열린다. NBA 2K18과 DJ맥스 리스펙트는 현장에서 관람객들이 직접 게임을 플레이 할 수 있는 체험 이벤트가 열리며 인디 게임들 역시 체험존이 운영된다. 특히 현장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하는 대회도 계획되어 있다. 


또한 유명 프로게이머 및 스트리머 사인회도 준비되어 현장에 참석한 관객들에게 다양한 재미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지스타에 참가하지 못하는 이용자들이 행사를 즐길 수 있도록 행사장에 스트리머 전용 부스를 설치하고 메인무대와 그 외에 진행되는 다양한 행사를 방송을 통해 중계할 예정이다.

한편, 액토즈소프트의 WEGL은 오는 11월 16일부터 19일까지 지스타가 열리는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되며 WEGL 2017 파이널도 이에 맞춰 16일 오후 1시 오프닝 세레머니로 시작을 알릴 예정이다.

김동준 기자  kimdj@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