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6.21 목 15:13
상단여백
HOME 기획 넥슨 지스타2017
‘LOL과 다르다’ 논타게팅 MOBA 배틀라이트
김동준 기자 | 승인 2017.11.16 15:18

스타크래프트, 리그오브레전드, 오버워치 등 세계적으로 흥행하는 게임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그 중 하나는 자신의 화려한 컨트롤을 뽐낼 수 있는 게임이란 점이다.

11월 19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되는 국내 최대의 게임쇼 지스타 2017에서는 넥슨이 서비스 예정인 신작 모바일 MOBA 배틀라이트를 직접 즐겨볼 수 있다.

넥슨의 배틀라이트 역시 자신의 컨트롤이 승리를 가져올 수 있는 게임이다. 배틀라이트는 스웨덴 소재 개발사인 스턴락 스튜디오에서 개발한 MOBA(Multiplayer Online Battle Arena) 게임으로 넥슨에서 국내 퍼블리싱을 맡았다.

지스타 2017 시연 버전은 콜로세움을 연상시키는 아레나를 전장을 체함할 수 있는데, 2:2 AI 대전과 스킬을 익힐 수 있는 연습모드, 튜토리얼 모드가 제공된다.

클래스 구성은 근거리, 원거리, 지원으로 구분되어 있으며 각 클래스마다 7개의 개성 있는 캐릭터가 등장한다. 캐릭터별로 스킨과 무기 스킨 등이 있기 때문에 다양하게 캐릭터를 꾸밀 수 있으며 다양한 탈 것 또한 존재한다.

시연의 주요 콘텐츠인 2:2 AI 대전은 2명의 유저가 같은 편이 되어 2:2로 AI와 PVP를 펼친다. 게임이 시작되고 유저가 아레나에 도착하면 3초의 카운트를 센 후 게임이 시작된다. 2분 30초 내에 적 챔피언들을 모두 처치하면 해당 라운드에서 승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주의할 점은 제한 시간이 경과하면 서든데스 타임이 시작된다. 서든데스가 시작되면 챔피언이 움직일 수 있는 범위가 점점 좁아진다. 이때 범위 밖으로 이동하게 되면 서서히 체력이 줄어든다.

지스타 2017 시연 버전으로 살펴본 배틀라이트의 특징은 템포가 굉장히 빠르다는 것이다. 맵 자체의 크기가 크지 않기 때문에 끊임없이 적과 마주칠 수밖에 없으며 라운드의 시간 또한 짧게 정해져있고 서든데스 시스템까지 적용되기 때문에 전투 그 자체의 재미를 굉장히 빠르게 느낄 수 있다.

또한 배틀라이트는 연습모드와 튜토리얼 모드부터 사용자의 컨트롤이 굉장히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한다. 플레이하게 되는 2:2 AI 대전은 말 그대로 피지컬 싸움이된다. 그 이유는 논타겟팅 스킬에 있다.

배틀라이트는 기본 공격을 비롯한 모든 스킬이 논타겟팅으로 구성되기 때문에 유저의 개인 능력에 따라 플레이의 한계가 달라진다. 진입장벽이라 생각 될 수 있는 요소지만 논타겟팅 스킬의 묘미는 회피에 있다. 상대가 사용하는 스킬을 보고 적절한 이동기 혹은 은신 스킬 등을 사용하여 대응 할 수 있기 때문에 컨트롤에 자신 있는 유저들이라면 자신의 능력을 마음껏 내보일 수 있는 게임이다.

배틀라이트가 논타겟팅이기에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 바로 직관성이다.

보고 피해야하는 스킬들이 많은 게임이기 때문에 시각적으로 스킬이 구분되지 않으면 게임의 원초적인 재미를 느낄 수 없는 경우가 있다. 이에 배틀라이트는 스킬을 사용하면 바닥에 스킬 범위 혹은 스킬의 진행 경로 등이 눈에 띄는 색깔로 확연히 표시가 되는 등 직관성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넥슨은 배틀라이트의 베타 테스트를 1월로 목표하고 있으며 2018년 상반기에 게임을 출시할 예정이다. 

김동준 기자  kimdj@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