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9.18 수 19:04
상단여백
HOME 취재
WEGL 부스, 새로운 e스포츠 향한 첫 걸음 내딛다
김동준 기자 | 승인 2017.11.18 16:48

액토즈소프트에게 지스타 2017은 새로운 도전이다. WEGL(World Esports Games & Leagues)로 새로운 e스포츠 형태를 도입하는 출발선에 서는 것이기 때문이다아직 결과를 섣불리 판단할 수 없지만 첫 날 수천 명의 관객이 방문하는 등 성공적인 시작을 한 것으로 보인다.
  
지스타서 열리는 WEGL 결선은 오버워치스타크래프트리마스터하스스톤철권등 국내 유저들에게 익숙하며 인기 있는 종목으로 구성되었다이 밖에도 마인크래프트나 인디게임 등 다양한 종목이 개최됐다.

최근 APEX 결승전을 치룬 GC 부산과 러너웨이의 3:3 섬멸전과 팀 데스매치 경기가 진행되며 첫 날 가장 큰 인기를 끌었다경기는 섬멸전 러너웨이 레드팀 데스매치 러너웨이의 승리로 마무리됐다특히 경기 관람에 약 2000명의 관객이 몰려 장사진을 이루었다.

하스스톤 경기가 펼쳐지는 부스의 인기도 이에 못지않았다. 8강전부터 결승전까지 하루에 진행되었음에도 많은 관객들이 결승전까지 자리를 지키며 응원을 보냈다경기는 4강에서 SeolDaBi 김승진 선수를 꺾고 올라온 Sooni 남상수 선수가 Orange 선수를 꺾고 올라온 Pavel을 상대로 3승리를 거두며 우승을 차지했다.

CS:GO 또한 관심을 모았다국내에서 메이저 장르가 아님에도 많은 관객들이 자리를 채웠다경기는 초청전으로 이뤄졌다첫 경기는 Chief eSports가 AA를 21로 꺾었으며 이어진 두 번째 경기는 VG가 Kinguin을 상대로 2완승을 거두며 초청전이 마무리됐다
  
격투게임 유저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철권슈퍼 파이트라스트맨 스탠딩은 결승 진출자들이 가려졌다특히 세계무대에서 정상급 기량으로 평가받는 한국 선수들이 다소 고전하며 흥미로운 경기가 펼쳐졌다. 4강 1경기에서 무릎 배재민 선수가 손병문 선수에게 패배하며 탈락했으며 이어진 2경기에서도 상대적 우세가 점쳐졌던 최진우 선수가 알렉산드레 선수에게 5세트 접전 끝에 패배했다.
  
한국의 손병문 선수와 필리핀의 알렉산드레의 결승전은 오는 19(오후 12시 30분에 펼쳐질 예정이다.

WEGL 부스는 e스포츠 경기 외에도 현장에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했다. NBA 2K18 연예인 초청전에 정진운김승현 등 유명인들이 참여해 관객들의 눈길을 끌었으며 코스프레 콘테스트 시상식으로 지나가던 관객들의 발걸음을 사로잡았다.
  
이 밖에도 드레곤네스트M for kakao의 트릭아트존, DJ맥스, NBA2K18, 인디 게임 4종을 체험 할 수 있는 시연존이 제공되어 유저들에게 다양한 체험을 제공했다.

김동준 기자  kimdj@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