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7.1 금 16:55
상단여백
HOME 취재
’FA 최대어’ 송재경의 달빛조각사, 새로운 퍼블리셔 찾는다
최호경 기자 | 승인 2018.03.16 08:49

엑스엘게임즈가 개발 중인 모바일 MMORPG, 달빛조각사의 새로운 퍼블리셔는 어디가 될까?

2016년 라인과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한 엑스엘게임즈의 달빛조각사가 양사의 계약 상호해지로 새로운 퍼블리셔를 찾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송재경 대표가 개발에 직접 참여하고 있고 오픈월드 MMORPG, 달빛조각사는 새로운 경험을 전달할 수 있는 게임으로 큰 기대를 받아왔다. 과거 라인이 게임사업을 시작하면서 빠르게 달빛조각사의 서비스를 결정한 것도 이러한 영향으로 볼 수 있다.

원작 달빛조각사는 웹소설과 웹툰으로 인기를 얻었고, 가상현실게임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어 게임화에 최적화 된 소재로 평가받은 바 있다.

엑스엘게임즈의 달빛조각사가 자유신분이 되면서 관심은 새로운 퍼블리셔 계약에 쏠리고 있다. 리니지2 레볼루션, 리니지M, 검은사막 모바일 등 모바일 MMORPG가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고 과거 블레이드2의 계약금이 100억원을 호가하면서 대작을 확보하기 위한 퍼블리셔의 경쟁이 과열되고 있는 분위기다.  

현재 모바일시장의 왕좌를 차지하고 있는 넷마블게임즈, IPO(기업공개)를 앞두고 공격적으로 라인업을 늘리는 카카오게임즈, 모바일사업이 궤도에 오른 넥슨 등이 잠재적 퍼블리싱 후보군이 될 수 있다.

그 중 유명 IP와 대작 중심으로 라인업에 무게감을 늘리는 넷마블게임즈와 카카오페이지에서 원작 달빛조각사를 연재 중인 카카오게임즈가 달빛조각사에 관심을 가질 가능성이 높다.

아직 게임의 모습이나 형태가 알려지지 않았지만 ‘리니지의 아버지’로 불린 송재경 대표가 오픈월드에 관심이 높고, 과거 글로벌 시장까지 아우를 수 있는 모바일 MMORPG를 개발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어 ‘리니지2 레볼루션’이나 ‘검은사막 모바일’과 다소 다른 형태의 게임이 될 가능성이 높다.

엑스엘게임즈 관계자는 “아직 공개할 단계는 아니지만 달빛조각사의 개발은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라인과 계약 역시 세부내용을 공개하기 어렵지만 상호동의 하에 계약관계가 종료되었으며 새로운 퍼블리셔를 찾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엑스엘게임즈는 최근 달빛조각사의 사내테스트를 시작하면서 게임의 방향성을 점검하고 앞으로의 개발 로드맵을 설정하고 있다.

최호경 기자  press@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