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8.21 화 17:41
상단여백
HOME 취재
‘블소2’ 2019년으로 연기, ‘프로젝트 TL’은 하반기 테스트
김동준 기자 | 승인 2018.05.10 14:34

엔씨소프트의 모바일 기대작 ‘블레이드앤소울2’가 2019년으로 출시일이 연기됐다. 온라인게임 ‘프로젝트TL’은 2018년 하반기에 첫 공개될 전망이다.
  
엔씨소프트는 2018년 1분기 컨퍼런스콜에서 “블레이드앤소울2는 아직 미흡한 부분이 있고, 기획이 부족하다는 판단으로 내년 출시로 목표를 변경했다.”고 밝혔다.
  
블레이드앤소울2는 2019년 상반기 출시로 일정이 조정됐다. 엔씨소프트 윤재수 CFO는 “모바일게임의 시장성을 분석하고, 팀을 재정비해서 엔씨소프트의 비전에 맞는 설계를 하겠다.”고 밝히며, 엔씨소프트가 가진 MMORPG 장르의 강점과 아이덴티티가 한층 더 높은 완성도로 구현될 예정이다.
  
모바일게임 블레이드앤소울2는 PC MMORPG ‘블레이드앤소울’의 후속작으로 지난해 ‘엔씨소프트 디렉터스 컷’에서 짧은 티저영상으로 최초 공개되며 화제가 된 바 있다. 

블레이드앤소울2가 개발에 다소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반면, ‘프로젝트 TL’의 개발은 순항 중이다. 

윤 CFO는 “프로젝트 TL 팀의 분위기와 사내 평가가 굉장히 좋다. 올해 하반기 중 비공개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정확한 출시 일정을 공개하기 어렵지만, 비공개 테스트 결과에 따라 내년에 출시될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고 말했다.
  
또한 프로젝트 TL은 글로벌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PC를 비롯해 콘솔 등의 다양한 플랫폼으로 개발 중이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블레이드앤소울2를 제외한 나머지 라인업은 계획대로 개발을 진행 중이며, 리니지M의 후속작인 ‘리니지2M’의 경우 2019년 상반기 중으로 출시 일정이 앞당겨질 가능성이 있다.

김동준 기자  kimdj@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