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8.24 토 01:23
상단여백
HOME 기획 에픽게임즈 지스타2018
포트나이트가 모바일 앱마켓 시장에 쏘아올린 작은 공
김도아 기자 | 승인 2018.08.27 11:13

글로벌 시장에서 주가를 올리고 있는 에픽게임즈의 대표작 '포트나이트'가 드디어 멀티플랫폼 환경을 현실화했다.

PC로 서비스를 시작한 포트나이트는 배틀로얄 모드로 전 세계 유저들을 매료시켰다. 다양한 모드로 경쟁보다 즐기는 게임성을 내세운 게임은 올해초 PC에 이어 iOS 버전, 그리고 콘솔과 안드로이드까지 게임을 확장했다.

멀티플랫폼 출시 발표에서 특별한 점은 안드로이드 플랫폼 부분이다. 현재 대다수의 모바일게임들은 최대한 수익을 올리기 위해 구글플레이 스토어를 비롯란 플랫폼에 게임을 올려놓는데, 에픽게임즈는 포트나이트 안드로이드 버전을 직접 서비스하기로 결정했다.

국내에서 모바일게임 서비스는 구글의 플레이 스토어나 국산 대표 앱마켓인 원스토어를 거쳐 가는 것이 필수다. 해외 사정도 크게 다르지 않다. 그 만큼 앱마켓이 모바일게임 시장에 미치는 영향력이 막강해 자체 서비스는 꿈도 꾸지 못하는 환경이 조성되어 있다.

그러나 에픽게임즈는 과감히 포트나이트의 안드로이드 버전의 직접 서비스를 결정하면서 탈 앱마켓을 선언했다. 삼성전자와의 협업으로 갤럭시 게임런처에 게임이 올라가 있지만 이외의 타 기종 유저들은 포트나이트의 공식 홈페이지에서 게임을 다운 받아야 한다.

에픽게임즈의 과감한 결정의 배경에는 게임이 가지는 인기와 가치에 있다. 이미 PC 서비스로 글로벌 시장에서 게임이 최정상에 오른 만큼 앱마켓을 제외해도 서비스 중인 게임에 부담이 없다. 플레이를 원하는 유저는 직접 게임을 다운받을 것이고 안드로이드가 아니어도 다른 플랫폼으로 서비스 중이기에 유저들의 선택권은 넓다.

 


포트나이트의 자체 서비스로 얻는 장점은 수익 증대와 서비스의 일관성이다. 게임 매출의 상당한 부분을 앱마켓에 떼어주는 현재 구조를 벗어난 것은 물론 플레이 스토어 등의 약관과 일관성에 구애받지 않게 되면서 타 플랫폼과 동일하고 자유로운 게임서비스가 가능하게 됐다.

하지만 게임의 안정성과 홍보는 여전히 걸림돌이 있다. 앱마켓을 거치지 않고 자체적으로 서비스 되는 포트나이트는 보안과 서비스 환경이 불안할 가능성이 있다. 이와 함께 게임을 즐기기 위해서 기기의 설정을 바꿔야 되는 점도 유저 입장에서 다소 꺼려지는 부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포트나이트의 도전은 국내외 모바일게임 회사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전망이다. 특히 강력한 게임 IP를 가지고 있는 회사나 앱마켓과의 수익 셰어에 부담을 느낀 게임 회사들이 포트나이트 사례를 참고해 자체 서비스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

이미 예전부터 국내 몇몇 모바일게임들이 자체 서비스를 선언하고 게임 서비스에 나선 이력이 있지만 의미 있는 성과를 가져가지 못해 이슈화 되지 못했다. 그렇지만 이번에 포트나이트가 성공적으로 안드로이드 시장에 안착한다면 시장 상황은 한 번 더 변화할 가능성이 높다.

현실은 쉽지 않다. 포트나이트가 모바일의 태동부터 만들어진 앱마켓 구조를 넘어서기에는 많은 노력이 투자되어야 한다. 과연 포트나이트의 안드로이드 자체 서비스 결정이 모바일게임 시장에 어떤 영향을 끼치게 될지 많은 게임사들의 시선이 주목하고 있다.

김도아 기자  kda@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