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8.24 토 01:23
상단여백
HOME 기획 블소 레볼루션
넷마블이 만든 ‘두 번째 레볼루션’을 기대하는 이유
송진원 기자 | 승인 2018.10.25 18:42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으로 다시 한 번 모바일 MMORPG 시장을 확대할 것이다.”

넷마블 권영식 대표의 자신감은 또 한 번 시장의 판도를 바꿀 수 있을까? 국내 모바일 MMORPG 시장은 리니지2 레볼루션 출시 전과 후로 나뉜다. 포화상태로 보였던 시장은 폭발적으로 확장됐고 보다 많은 유저들이 모바일게임에 열광했다. PC게임 수준의 그래픽과 콘텐츠는 모바일 MMORPG 발전을 이끌었다.

레볼루션은 서비스 첫 달 매출 2천억원을 넘기며 재미와 인기를 증명했으며 이후 북미, 일본, 동남아시아 시장 등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할 만한 성적을 거뒀다.

이런 이유로 2번째 레볼루션 타이틀인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의 기대도 상당하다. 단순히 유명 IP를 모바일로 옮긴 이유가 아닌, ‘넷마블이 제작한 레볼루션’이기 때문이다. 

리니지2 레볼루션이 만들어 온 모바일 MMORPG 장르의 전성기로 인해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의 출발은 순조로울 것으로 보인다. 고퀄리티 MMORPG가 강세를 보이는 중이고 유저가 느끼는 장르에 대한 진입장벽이나 생소함도 크게 줄었다.

여기에 넷마블은 “시장 트렌드에 순응하기보다 앞서는 형태로 준비했다.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 역시 차별화된 요소와 콘텐츠를 확보할 예정이다.”라며 모바일 MMORPG의 새로운 변화를 예고한 상황이다. 

리니지2 레볼루션이 그래픽과 게임성의 퀄리티로 승부했다면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의 경쟁력은 원작 구현이다. 방대한 분량의 스토리와 콘텐츠를 모바일에 맞춰 구성했으며, 원작과 동일한 성우들이 등장하는 150종 이상의 시네마틱 영상으로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블레이드앤소울은 소위 ‘막내’를 중심으로 홍문파, 진서연 일당 사이에서 벌어지는 스토리 관련 콘텐츠 비중이 높다. IP 기반 모바일게임은 원작의 볼륨을 축소한 경우가 많은 반면,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의 원작 구현 방식은 다른 게임과 차별화한 강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물론 리니지2 레볼루션 이후 검은사막 모바일, 리니지M, 뮤오리진2 등이 시장을 선점한 상황이다. 서로 비슷한 장르끼리 치열한 순위 경쟁을 하고 있는데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은 기존 MMORPG와 다른 독특한 포지션으로 유저에게 접근한다.

마법, 요정, 기사 등 서양 판타지가 아닌 동양 무협 스타일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은 획일화된 기존 MMORPG 세계관과 다른 게임성을 선보인다. 이러한 변화는 세계관뿐 아니라 신규 스킬, 조작 방식을 필요로 해, 리니지2 레볼루션처럼 모바일 MMORPG의 새로운 업그레이드를 주도할 가능성이 높다. 

리니지2 레볼루션 이후 수많은 모바일 MMORPG가 출시되면서 일괄적인 판타지 세계관, 자동사냥, 결투장 등의 게임 스타일이 고착되어 가는 경향이 있다. 이에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은 기존 게임과 차별화를 선언했고 원작급 그래픽과 게임성을 공개해, 사전 등록과 캐릭터 선점 이벤트의 참여도를 끌어올리고 있다.

이러한 행보가 리니지2 레볼루션의 등장과 겹쳐 보이는 것은 우연이 아니며 앞으로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의 출시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송진원 기자  sjw@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