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8.24 토 01:23
상단여백
HOME 기획 에픽게임즈 지스타2018
‘지스타 만난 포트나이트’ 기회 잡은 에픽게임즈
송진원 기자 | 승인 2018.10.31 14:15

지스타 2018의 첫 번째 변화는 에픽게임즈의 메인스폰서 참가다. 에픽게임즈는 지스타 기간동안 일반 참관(B2C) 전시관에 프로모션 부스를 마련하고, 적극적인 포트나이트 홍보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지스타와 글로벌 게임사의 협업이 공개되자 프로모션 부스 구성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그동안 에픽게임즈는 E3, 트위치콘 등 해외에서 포트나이트 현장 이벤트 경험을 쌓았고, 지스타 역시 오프라인 대회를 진행한 바 있다. 

특히, 배틀그라운드 아시아 인비테이셔널을 비롯해 WEGL 등 다양한 종목들로 구성된 e스포츠 경기가 지스타를 장식하면서 참관객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러한 지스타의 현장 이벤트는 포트나이트와 뛰어난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다. 

지스타를 시작으로 포트나이트는 새로운 국면을 맞이할 가능성이 있다. 폭발적 관심을 받았던 배틀그라운드와 달리 포트나이트는 해외시장의 인기만큼 한국에서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하고 있다. 장르의 선점 영향도 있었지만 무엇보다 포트나이트의 매력을 접할 콘텐츠가 부족했다.

때문에 에픽게임즈는 광고로 전달하기 힘든 콘텐츠를 지스타에서 본격적으로 전개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게임즈처럼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의 개괄적인 형태를 먼저 공개하거나 현장 중계로 게임을 알리는 등 에픽게임즈의 선택지는 다양하다. 

실제로 넥슨은 지스타에서 인플루언서 부스로 온라인 시청자에게 신작을 소개하기도 했다. 스트리밍이 중요한 콘텐츠로 자리 잡은 게임 시장에서 포트나이트의 높은 주목도는 흥행의 발판이 될 수 있다. 

여기에 에픽게임즈의 기술력이 더해져, 프로모션 부스는 다른 게임들과 차별화된 요소를 준비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포트나이트 크로스플레이 기능은 오프라인 이벤트의 협소한 장소와 오랜 대기시간을 해결해, 관객과 시청자가 함께 참여하는 기반을 제공한다. 

또한 에픽게임즈는 포트나이트뿐만 아니라 언리얼엔진 홍보 부스를 함께 운영해 국내 엔진 파트너사의 게임 전시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최신 그래픽엔진을 활용한 고사양 게임과 포트나이트의 최적화된 그래픽으로 다양한 유저층을 수용할 수 있다. 

에픽게임즈 코리아 박성철 대표는 “지스타에 여러 해 참가해 왔지만 일반 참관 행사장에서 많은 관람객들을 만나는 것은 처음인 만큼 만반의 준비를 다 해 에픽게임즈다운 차별화된 즐거움을 선사하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물론 이미 에픽게임즈는 다양한 포트나이트 홍보 활동을 펼쳐왔다. 크로스플레이를 비롯해 머신밴, 실명 계정 영구차단 도입으로 주목받았지만 흥행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이런 이유로 낮은 인지도의 포트나이트가 지스타 이후 장기 흥행할 수 있을지는 장담할 수 없다. 

하지만 최근 배틀그라운드의 점유율 하락과 데스티니 가디언즈, 콜오브듀티: 블랙옵스 등 다양한 형태의 FPS게임이 부각되면서 포트나이트의 흥행에 청신호가 들어왔다. 

작년 지스타 이후 배틀그라운드의 행보를 답습하지 않고 에픽게임즈의 강점인 유저 친화적인 운영을 펼친다면 배틀로얄 장르에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송진원 기자  sjw@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