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5.21 화 19:41
상단여백
HOME 기획 넥슨 지스타2018
서정적 분위기와 연출이 돋보이는 ‘네 개의 탑’
김동준 기자 | 승인 2018.11.15 12:00

지스타 2018 넥슨 부스에서 선보인 ‘네 개의 탑’은 서정적이고 동양적인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퍼즐 어드벤처게임이다.

유저는 ‘대지’, ‘물’, ‘불’, ‘바람’ 4원소로 이뤄진 4개의 탑을 올라가야 하는데, 지스타 시연버전은 ‘대지의 탑’의 모든 콘텐츠를 플레이할 수 있다. 대지의 탑은 총 15층으로 구성되며, 직접 체험해 본 결과 비교적 쉽게 클리어가 가능해 퍼즐게임에 익숙하지 않은 유저라도 가볍게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진행 방식은 기본적으로 원하는 곳을 터치해서 이동하며, 스와이프로 화면을 돌려 전체적인 층의 구성을 확인하고 올라갈 경로를 구상한다. 높은 층으로 올라갈수록 구조가 복잡해지기 때문에 ‘레버’나 ‘박스’, ‘발판’ 등의 오브젝트를 어떻게 활용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

네 개의 탑에서는 주인공인 ‘소년’ 외에도 탑을 올라가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캐릭터가 존재한다. 바로 족제비 ‘페릿’이다. 특정 층에 도달하면 페릿을 만나게 되는데, 페릿 등장 이후부터는 소년과 페릿을 전환하면서 플레이가 가능하다.

페릿은 소년처럼 레버를 당기거나 박스를 끄는 등의 상호작용은 불가능하지만, 소년보다 높고 멀리 점프할 수 있어 소년이 가지 못하는 경로로 이동할 수 있다. 또한 높은 곳의 사다리를 내려주거나, 발판을 밟아 소년의 이동 경로를 확보해줄 수 있어 두 캐릭터를 상황에 맞게 활용하는 것이 스테이지 클리어의 핵심이다.

이 밖에도 탑을 오르는 도중 등장하는 영상은 대사가 없이 진행됨에도 불구하고 충분한 몰입감과 게임 내 특유의 감성을 전달하고 있으며, 탑을 오르면서 확인할 수 있는 주변 풍경은 동양적인 분위기를 물씬 풍기고 있다.

특히, 네 개의 탑은 개발사인 STUDIO42가 과거 출시한 ‘애프터 디 엔드’ 이후 다시 한 번 개발 중인 퍼즐게임인 만큼 발전된 게임성을 기대해 볼 만하다.

지스타 현장에서 네 개의 탑 플레이를 마치면 스튜디오42의 다양한 캐릭터가 담긴 한정판 스티커를 받을 수 있다.

김동준 기자  kimdj@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