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5.21 화 19:41
상단여백
HOME 기획 넥슨 지스타2018
린: 더 라이트브링어, 고퀄리티 그래픽으로 표현된 ‘수집형 RPG’
김동준 기자 | 승인 2018.11.15 12:00

지스타 2018 넥슨 부스에서 체험할 수 있는 ‘린: 더 라이트브링어’의 가장 큰 강점은 2D 일러스트와 3D로 모델링 된 캐릭터의 위화감이 없다는 부분이다.

과거 수집형 RPG를 보면 2D 일러스트와 3D로 모델링의 차이로 인해 실망하거나 괴리감을 느끼는 경우가 있었는데, 린: 더 라이트브링어는 뛰어난 기술력으로 상당한 싱크로를 보인다.

캐릭터 모델링뿐만 아니라 배경 및 영웅의 스킬 등 시각적인 연출도 굉장히 화려하다. 지스타 시연버전은 모든 영웅들이 6성, S등급으로 설정되어 있기 때문에 다양한 영웅들을 경험해볼 수 있다.

게임은 시스템적으로 영웅을 수집 및 육성하고 장비를 강화하는 일반적인 수집형 RPG의 법칙을 따른다. 다만, ‘전열’, ‘중열’, ‘후열’로 구성된 ‘진형 편성’이나 전투 시 궁극기 연계를 활용해 팀에게 이로운 버프를 제공하는 ‘체인 찬스(Chain Chance)’ 등으로 전략성을 더했다.

지스타 2018 현장에서는 레이드 콘텐츠도 체험해 볼 수 있다. 최대 3명의 유저가 팀을 이뤄 도전할 수 있으며, 파티원 모집에 실패할 경우 참여한 인원에 따라 레이드의 난이도가 조정된다. 물론, 시연버전에 준비된 영웅들의 성장이 잘 되어 있기 때문에 혼자서 플레이하더라도 충분히 클리어할 수 있다.

레이드에 등장하는 몬스터는 ‘프라우드’라는 붉은 용으로, 광역 스킬 및 군중 제어기를 보유하고 있어 수동조작을 필요로 한다. 흔한 수집형 RPG의 레이드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린: 더 라이트브링어에는 독특한 부분이 존재한다. 턴제로 진행되는 일반적인 수집형 RPG와 달리 전투가 실시간으로 진행된다는 점이다.

즉, 보스의 공격 모션이나 바닥에 깔리는 스킬 범위를 확인하고 회피할 수 있다는 뜻이다. 회피는 화면에 가상 패드를 드래그해서 사용할 수 있으며, 5명의 영웅을 한 번에 원하는 곳으로 이동시킬 수 있다.

자동전투를 사용하지 않았을 때 조작은 다소 어려운 편이다. 레이드에 참가한 모든 영웅의 스킬을 일일이 사용하면서, 보스의 광역 공격을 회피하려면 손이 많이 가기 때문이다. 물론, 자동전투를 켜고 보스의 모션과 스킬 범위에만 집중한다면 보다 효율적으로 공략이 가능하다.

이처럼 린: 더 라이트브링어는 자칫 단조롭게 느껴질 수 있는 수집형 RPG에 고퀄리티 그래픽으로 보는 즐거움을 더했으며, 실시간 전투로 직접 조작하는 재미를 전달하면서 경쟁력을 갖췄다. 물론 시연버전만으로 게임을 평가하기에는 다소 한계가 있지만, 수집형 RPG를 즐겨 하는 유저들에게 린: 더 라이트브링어는 충분히 매력적인 선택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동준 기자  kimdj@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