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8.24 토 01:23
상단여백
HOME 기획 넷마블 지스타2018
A3, '배틀로얄 액션'과 '머리 싸움'을 동시에 잡는다
길용찬 기자 | 승인 2018.11.15 13:01

배틀로얄의 재미 조건을 충족시키면서 생각하는 맛까지 살렸다.

A3: STILL ALIVE(이하 A3)는 지난 2002년 성인 대상 MMORPG를 표방하며 오픈했던 A3을 정식으로 부활시키는 게임이고, 넷마블 산하 개발사인 이데아게임즈가 개발 중이다. 지스타 2018 넷마블 부스에서 체험할 수 있는 A3의 가장 큰 특징은 모바일 최초 배틀로얄 MMORPG를 지향한다는 점이다.

유저간 전투가 끊임없이 벌어지는 장르 특성상, 최적화된 가시성과 조작감은 필수라 할 수 있다. 디스플레이가 작은 모바일에서는 시점과 화면 기시성은 상당히 중요하다. A3은 이런 숙제를 두 가지로 풀어냈다. 쿼터뷰 시점, 그리고 깔끔하면서도 선명한 스킬 효과. 유니티 엔진의 장점인 최적화를 살리면서 그래픽을 최대한 끌어올린 노력으로 짐작된다.

가장 인상적인 부분은 30인 배틀로얄 모드다. 총 4개 섹터를 이동하며 최후의 1인을 가리는 방식. 각자 직업에 상관없이 준비 단계에서 자유롭게 무기를 고르고, 그 무기에 맞게 스킬이 세팅된다. 최종 2인까지 가더라도 플레이 시간은 최대 10분으로, 모바일 플랫폼에 맞게 짧으면서도 스피디한 긴장감을 보여준다.

최근 대세 장르인 배틀로얄 시스템과 기본 틀은 비슷하지만 고유의 색깔이 분명하다. 몬스터 파밍으로 레벨이 올라가면서 전략적으로 스킬을 선택하거나, 거점을 먼저 점령해 시야를 확보하고, 다음 섹터로 이동하는 입구에서 교전을 계획하는 등 유저에게 끊임없이 판단을 요구하는 점이 매력적이다.

시야와 체력 회복을 제공하는 거점을 먼저 점령하는 유저가 지나치게 유리하다는 느낌도 들지만, 한편으로 거점을 차지하기 위해 혈전이 벌어지면서 게임 템포가 지루할 틈이 없어지는 장점이 있다. 선점 유저가 집중 공격을 받아 양날의 검이 되는 현상도 발생한다. 결정적으로 다음 섹터로 이동하면 버려지게 되는 거점이기 때문에 큰 틀을 해치지 않는다. 심혈을 기울여 밸런스 디자인을 설계했음을 알 수 있다.

30인 배틀로얄 외에도 A3의 시연은 유저에게 다채로운 선택을 제공한다. 플레이 캐릭터는 모두 딜러형 직업을 가졌지만, 용병 시스템을 통해 탱킹과 힐링까지 보완할 수 있다. 3인의 용병을 상황에 따라 교체해 사용할 수 있고 용병과의 협동 필살기도 존재한다.

모든 지역에서 PK가 가능해지는 암흑출몰 모드는 NPC까지 광폭화되면서 소위 '난장판'이 벌어지는데, 포인트제를 적용해 약한 캐릭터가 스트레스를 받는 일 역시 방지한다. 그렇다고 오직 PvP만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다른 유저와 협동 콘텐츠도 비슷한 방식으로 구현되고 있다.

사람끼리의 대결을 즐기고 싶은 MMORPG 유저라면 A3는 가장 먼저 선택지에 올려도 무방할 게임으로 보인다. 복잡하지 않으면서 유저가 자유롭게 판단할 수 있는 전략의 가짓수를 요소요소에 심어둔 노력이 엿보인다. 이 전략적 배틀로얄이 앞으로 완성되는 모습을 기대해본다.

길용찬 기자  padak@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길용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