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6.26 수 16:13
상단여백
HOME 보도자료
2019년 '신작 열풍', 유니티 엔진으로 잇는다
송진원 기자 | 승인 2019.01.23 13:21

2019년 연초부터 다양한 게임 신작들이 쏟아지며 플레이어들을 즐겁게 하고 있다. 올해는 특히 전세계 650만 이상의 개발자가 활용하는 개발 엔진인 유니티로 개발된 신작들이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출시된 유니티 2018 엔진에 높은 수준의 그래픽과 퍼포먼스를 가능케 하는 기능들이 추가돼 많은 게임사에서 주요 게임 개발에 유니티를 활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스피릿위시

넥슨이 2019년 들어 처음으로 서비스에 나선 신작 ‘스피릿위시’는 네온스튜디오에서 유니티로 개발한 모바일 MMORPG로 17일 출시됐다. 3개의 캐릭터를 동시에 조종하는 시스템과 아기자기한 캐릭터 디자인 및 그래픽으로 주목 받았으며 여배우 신세경을 모델로 활용하기도 했다.

이 게임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최고 매출 5위, 애플 앱스토어에서 최고 매출 3위에 올라, 장수 IP 기반의 게임들과 경쟁을 벌이고 있다. 특히 기존 모바일게임 타이틀 사이에서 치열한 경쟁을 뚫어내는 데 성공한 신생 게임이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헌드레드 소울

'헌드레드 소울'은 지난 17일 국내 출시된 신작으로, '드래곤네스트'의 개발을 총괄했던 박정식 대표가 설립한 하운드 13가 개발한 모바일 액션 RPG다. 높은 수준의 그래픽과 액션으로 양대 마켓 인기 순위 1위를 기록했으며,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4.1의 평점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헌드레드 소울의 특징은 자동전투보다 수동전투의 매력을 극대화했다는 점이다. 보스의 공세를 피하며 적절한 타이밍과 상황에 맞춰 공격을 가하고 경직을 유발하는 전투 시스템은 콘솔 게임에 비견되는 플레이를 제공한다. 

여기에 7개의 전장, 100여개의 장비 등 풍부한 콘텐츠가 준비돼 있으며, 부관과 장비를 조합하는 것도 재미 요소다. 향후에는 실시간 PVE와 PVP도 개발 및 적용될 예정이다. 

A3:STILL ALIVE

‘A3:STILL ALIVE’는 2002년 출시됐던 PC 온라인 RPG ‘A3’의 IP를 계승한 모바일 MMORPG로 넷마블에서 퍼블리싱한다. 원작 세계관 속의 캐릭터인 ‘레디안’을 중심으로 스토리가 진행돼 많은 원작 팬들의 시선을 모았다.

또한 배틀로얄 장르 게임들이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모바일 최초로 배틀로얄 모드를 구현했으며, 전지역 프리PK 모드로 경쟁적인 전투를 선호하는 유저들의 취향을 만족할 것으로 보인다.

마비노기 모바일

온라인게임 ‘마비노기’를 원작으로 하는 ‘마비노기 모바일’은 원작의 분위기를 그대로 살렸다는 점에서 유저들의 기대를 받고 있다. 2018년 지스타에서 처음으로 공개됐으며, 게임 전문 기자들이 선정한 최고의 게임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마비노기 원작 개발사인 데브캣 스튜디오가 개발 중이다.

원작의 재미 요소인 각종 커뮤니티 콘텐츠를 어떻게 구현해낼 것인가에 대한 관심이 큰 가운데, 마비노기 모바일은 가로와 세로 화면 모두를 지원해 수시로 바꿔가며 편리하게 게임 플레이와 커뮤니케이션을 병행할 수 있으며, 이모티콘과 매크로 모션을 활용해 감정표현을 구현했다. 또한 원작 세계관에 새로운 스토리를 추가했다. 

BTS월드

‘BTS 월드’는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을 소재로 한 게임으로 팬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매니저로서 그룹을 키워나가는 시뮬레이션 방식의 게임이다. 특히 1만 장 이상의 독점 화보와 100개 이상의 스토리 영상, OST가 게임 속에서 독점 제공될 예정으로 2019년 1분기 중 출시가 기대된다.

서머너즈워 MMORPG

‘서머너즈워 MMORPG’는 컴투스의 게임 ‘서머너즈워’의 후속작이다. 원작의 세계관과 요소들을 MMORPG 장르에 맞게 개발 중이며 전략적인 요소들이 대거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실시간 파티플레이 시스템인 ‘인연시스템’을 비롯해 소환수를 활용한 수집과 육성, 소환수와 스킬을 활용한 전투 컨트롤이 주요 콘텐츠다. 캐릭터 직업은 딜러 역할을 하는 ‘나이트’와 탱커와 방어 역할을 하는 ‘디펜더’, 힐링을 담당한 마법사 계열의 캐릭터 ‘소서리스’ 총 3가지로 선보이며 오토전투, 시점변환 등의 요소들도 포함될 예정이다.

마기아: 카르마 사가

넥슨이 서비스하는 또다른 신작 ‘마기아: 카르마 사가’는 지난해 NDC(넥슨 개발자 컨퍼런스)를 통해 공개된 작품이다. 슈퍼애시드가 개발한 2D 횡스크롤 액션 RPG로, 애니메이션 풍의 그래픽이 특징이다.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

대전격투게임인 ‘더 킹 오브 파이터즈’ IP를 활용한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도 올해 1분기 중 출시 예정이다. 모바일 수집형 액션 RPG 장르로 재탄생해 캐릭터 수집과 육성, 액션 등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지난해 일본 시장에 먼저 출시돼 일본 현지 구글플레이, 애플스토어 매출 TOP 10에 랭크됐으며, 2018 지스타에서도 그래픽과 액션으로 호평 받은 바 있다.

달빛조각사

'달빛조각사'는 지난 2007년 정식 출판된 판타지 소설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MMORPG이다. 게임 세계관은 ‘유니콘사’에서 개발한 가상현실 온라인게임 ‘로열로드’를 배경으로 하며, 주인공 ‘위드’가 펼치는 모험이 주된 내용이다. 

개발에 참여한 송재경 대표는 달빛조각사를 개발 중인 이유로 원작이 큰 인기를 끈 소설인 만큼 공감하기 쉬운 점을 꼽아 여러 유저층을 확보할 만한 게임이라 설명한 바 있다. 최근에는 연내 출시를 앞두고 퍼블리셔인 카카오게임즈와 내부 테스트를 통해 완성도를 높이는 작업에 힘을 쏟고 있다.

오리 앤드 더 윌 오브 위스프

‘오리 앤드 더 윌 오브 위스프’는 ‘오리 앤드 더 블라인드 포레스트’의 후속작으로, 2019년 연내 출시 예정이다. 전작이 메타크리틱에서 88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받았으며 ‘골든 조이스틱 어워즈 2015’ 올해의 Xbox 게임 부문, ‘더 게임 어워즈 2015’ 최고의 아트 디렉션 부문, ‘2016 다이스 어워즈’ 애니메이션, 아트 디렉션, 음악 부문 등 수많은 상을 수상한 만큼 이번에 출시될 후속작에 대한 기대감도 높다. 오리 앤드 더 윌 오브 위스프는 ‘유니티 어워즈 2018’에서 최고의 기대작 부문을 수상한 바 있다.

인 더 밸리 오브 갓

‘인 더 밸리 오브 갓’은 사막을 배경으로 한 일인칭 어드벤처 게임이다. 주인공인 라쉬다는 영화 제작자겸 탐험가로, 자신의 능력을 증명하기 위한 마지막 기회로 이집트로 떠나 영화를 촬영하게 된다. 

플레이어는 아름다운 이집트 사막 풍경과 유적들을 탐험하는 재미와 함께 1920년대를 배경으로 해 실제 당시 영화 촬영에 사용되던 35mm 필름 카메라로 영상의 기록을 남기는 체험을 선보인다. 

GTFO

2019년 봄 출시를 앞두고 있는 ‘GTFO’는 4인이 협력하는 게임으로, 액션 호러 장르라는 게임성이 특징이다. 유저들은 어둡고 음침한 지하를 배경으로 무기, 도구, 자원을 모아 괴물들과 상대하게 된다. ‘유니티 어워즈 2018’ 최고의 기대작 부문에 선정되는 등 관심을 받고 있다.

할로드 할리벗

스탑모션 애니메이션 형태의 핸드메이드 어드벤처 게임 ‘할로드 할리벗’은 ‘유니티 어워즈 2018’ 최고의 기대작 부문에 선정됐으며 2019년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이 게임은 유니티 엔진의 ‘HDRP(고해상도 렌더 파이프라인)’을 활용해 개발돼, 인디 게임임에도 고사양 기기에서 맛볼 수 있는 높은 수준의 그래픽을 보여줄 것으로 보인다.

이스케이프 프롬 타르코프

‘이스케이프 프롬 타르코프’는 러시아의 도시를 배경으로 진행되는 PC 기반의 FPS 게임으로, 고품질 그래픽으로 구현된 실사에 가까운 배경과 몰입감 넘치는 전투가 특징이다. 2019년 중 오픈 베타 서비스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송진원 기자  sjw@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