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2.22 금 17:27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바이오웨어 신작 '앤썸', 훌륭한 전투가 강점 최적화는 불안요소
김도아 기자 | 승인 2019.02.06 23:20


EA와 메스이펙트 등 걸출한 작품을 제작한 바이오웨어가 손잡고 내놓은 신작 '앤썸(ANTHEM)'이 VIP 테스트에 이어 오픈 데모 테스트 기간을 훌륭히 마치고 정식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앤썸은 2019년 글로벌 최대 기대작 중 하나다. PS4, XBOX ONE는 물론 PC로 동시발매가 예정되어 있으며 자막 한글화까지 지원할 것으로 예고돼 국내 유저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유저는 게임 속 캐릭터인 프리랜서가 되어 슈트인 자벨린을 운용해 적들과 맞서는 방식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탄탄한 미션 플레이는 물론 다른 유저와 협동 및 경쟁할 수 있는 다양한 멀티 플레이까지 준비돼 있어서 차세대 TPS로 기대가 높다.


앤썸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자벨린은 4가지다. 각각의 명칭은 레인저, 콜로서스, 인터셉터, 스톰으로 처음에는 레인저로만 플레이 가능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모든 자벨린을 운용하는 것이 가능하다. 각각의 자벨린은 특징이 존재하고 강력하나 다른 자벨린과 연합할 경우 더욱 큰 힘을 낼 수 있게 구성어 있다.

짧은 기간 동안 진행된 두 번의 테스트는 게임의 상태를 최종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선 구매 유저와 소수를 대상으로 진행된 VIP 데모와 모든 유저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오픈 데모를 통해 게임사는 게임의 최종적인 점검을 마쳤고 유저는 출시 전에 앤썸의 세계를 탐험할 기회를 얻었다.

직접 PC용으로 체험해 본 앤썸은 놀라웠다. 무엇보다 외골격 슈트인 자벨린을 활용한 전투는 안정감 있고 훌륭하게 구현됐다. 기존 TPS 장르의 게임은 어느 정도 한계가 있었지만 앤썸은 자벨린 플레이와 연계시켜 유저의 컨트롤에 따라 실력 발휘가 가능하도록 설계해 무한한 가능성을 만들어냈다.


그러나 최적화와 콘텐츠 부분에서 의문점이 많았다. 저사양 환경에서 게임 플레이가 가능한 것은 훌륭했으나 테스트 기간 중에 발생한 서버 문제와 게임 속 긴 로딩 시간은 해결할 필요가 있어 보였다.

이와 함께 불친절한 타 유저와의 커뮤니케이션, 파밍 게임으로 예상되는 엔드 콘텐츠는 불안감을 키웠다. 정식서비스에서 어떤 모습으로 등장할지 알 수 없지만 데모 버전 기준으로 싱글 같은 멀티플레이, 뻔하게 반복되는 파밍 작업은 게임의 수명을 단축시킬 것으로 보인다.

한국 시장에서의 성패는 섣불리 예단할 수 없지만 흥행까지 쉽지 않은 과정이 예상된다. 북미 유저 기준으로 구성된 게임 분위기와 콘텐츠를 비롯해 게임의 핵심이라 불리는 자벨린의 매력도가 국내에서는 그리 높지 않아 서비스 안착에 많은 홍보 및 투자가 없다면 실패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하지만 훌륭한 전투와 유저가 게임의 애정을 가질 수 있도록 구성한 커스터마이징은 충분히 앤썸의 플레이 가치를 높이고 있다. 때문에 다양한 이슈를 잘 활용하고 흐름을 탄다면 의외의 성공을 가져가는 것도 꿈은 아니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성공을 거둔 북미산 TPS 게임들을 살펴보면 훌륭한 기본 콘텐츠에 한국만을 위한 마케팅과 콘텐츠에 힘을 쓴 것을 볼 수 있다. 앤썸 또한 정식 서비스 이후 한국 유저들에게 투자하고 만족스러운 자체 콘텐츠를 어필하는 것이 중요하다.

EA와 바이오웨어가 어떻게 한국 시장을 공략해 나갈지, 앤썸이 데모 플레이의 결과를 어떻게 발전시켰을지 궁금하다면 2월 22일부터 시작될 앤썸의 정식 서비스를 관심 있게 지켜보자. 

김도아 기자  kda@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