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5.29 금 19:12
상단여백
HOME 프리뷰
모바일 최초 ‘장수제’ 삼국지, 삼국지인사이드의 모습은?
송진원 기자 | 승인 2019.03.28 19:04

‘삼국지인사이드’는 지금으로부터 1,800년 전 위, 촉, 오 등 중국의 삼국 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모바일 전략 게임이다.

특히 모바일 최초 정통 ‘장수제’를 도입해 국가 임무와 품계, 관직, 영지 관리까지 가능해, 기존 삼국지 게임 이상의 콘텐츠를 담았다. 

‘군주’보다 더 깊은 이야기, 모바일 최초 ‘장수제’

‘삼국지인사이드’는 모바일게임 최초로 ‘장수제’를 적용해, 군주가 아닌 장수의 시점에서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다. 유저는 삼국이 정립된 시대상에서 위, 촉, 오 중 하나의 국가를 선택해 공훈을 쌓고, 품계를 높여 자신의 영지를 꾸릴 수 있다.

영지 시스템에서는 자신이 속한 국가로부터 하사받게 되며, 영지를 통해 물자를 공급할 수 있다. 또한, 영지 내 임무를 통해 서브 퀘스트를 진행해, 공훈과 품계를 얻을 수 있다.

삼국지인사이드의 품계는 실제 역사에서 위나라 ‘조비’가 처음 시행한 ‘구품관인법’에 따라 나뉘며, 각 품계에 따라 ‘관직’이 주어진다. 관직은 일일 접속 보상에 영향을 줘, 높은 관직일수록 더 많은 보상을 얻을 수 있다.

삼국지 장수와의 인연, ‘연회’ 시스템

‘삼국지 인사이드’에는 실제 삼국지에 등장하는 여러 인물들이 등장한다. 유저는 ‘연회’를 통해 관우, 장비, 하후돈 등 인물들과 교분을 쌓고 등용할 수 있으며, ‘장수 초대장’을 보유 시 원하는 장수를 확정 초대할 수 있다.

또한 높은 호감도를 가진 장수와는 ‘사제 관계’를 형성해 보다 친밀한 사이가 되는 것이 가능하다. 사제 관계를 맺은 장수와는 배움이나 대련을 통해 능력치를 연마할 수 있다.

각 장수는 고유 스토리인 ‘열전’을 갖고 있으며, 유저는 장수마다 나뉘어지는 ‘열전’과 시대별로 각기 다른 국가의 스토리를 감상하는 ‘사기’ 모드를 플레이할 수 있다.

전략과 전술, ‘전투’로 완성하다

‘삼국지인사이드’의 전투는 ‘상성’과 ‘배치’가 기본이 된다. 각 병종은 ‘보병 < 궁병 < 기병 < 보병’으로 이어지는 상성 관계를 갖고 있어 전략적인 병종 관리가 필요하다. 탭, 드래그를 통해 ‘망치와 모루’ 작전이나 ‘우회 기동’, ‘후방 기습’ 등 다양한 전술을 펼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더불어 각 장수는 고유의 궁극기를 보유하고 있어 적절한 스킬로 전투 상황을 뒤집을 수 있다. 궁극기는 범위 공격기, 사기 고취, 치유 등 기능을 갖췄다.

‘삼국지인사이드’의 메인 콘텐츠, ‘국가전’

‘삼국지인사이드’의 메인 콘텐츠라 할 수 있는 ‘국가전’은 매일 벌어지는 삼국 간의 세력 확장을 위한 전쟁으로, 참여 국가의 제한은 있으나 참여 유저 수의 제한이 없다.

매일 군단장의 통제 하에 각 국가 간 성지 쟁탈전을 위한 국가전이 진행되며, 이를 통해 영토와 세력권을 확장시킬 수 있다. ‘삼국지인사이드’는 최초 선택한 국가에 따라 각각 다른 스토리를 체험하게 되며, 차후 국가 이전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핵심 커뮤니케이션 요소인 ‘군단’은 일종의 ‘길드’ 시스템으로 유저 커뮤니케이션 채널의 중심이 되며, 가입 시 일일 보상과 추가 공훈치를 받을 수 있다. ‘군단’은 유저 개인과 소속 국가를 잇는 가교 역할을 하는 조직으로, 개인은 군단의 성장에, 군단은 국가의 성장을 돕게 된다.

현대적 감성으로 구현한 일러스트 

‘삼국지인사이드’의 그래픽은 역사 속 인물들을 현대적 감성에 맞춰 재구성 되었다. 실사 풍의 그래픽은 다채로운 색채와 구도로 표현돼, 삼국지에 등장하는 인물의 매력을 드러냈다. 특히, 대규모 전쟁 등에서 구현된 배경과 실제 고증을 바탕으로 한 삼국시대 건축물은 눈여겨 볼만한 요소다. 

송진원 기자  sjw@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