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7.17 수 13:23
상단여백
HOME 기획 WHO
'게임중독' 질병 지정 여론조사, 성별-세대별 의견차 극명
길용찬 기자 | 승인 2019.05.13 12:41

질병 지정 찬성 45.1%, 반대 36.1%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게임중독의 질병 지정 여부에 대한 국민여론 조사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계층별 찬반이 엇갈리는 가운데 국민 전체로는 찬성 여론이 다소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10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6,187명에게 접촉해 최종 511명이 응답을 완료, 총 8.3% 응답률을 보였다.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p이다.

조사 결과 '술, 도박, 마약 중독 등과 마찬가지로 질병으로 분류 관리하는 데 찬성한다'는 응답이 45.1%로, '놀이문화에 대한 지나친 규제일 수 있으므로 질병으로 분류하는 데 반대한다'는 36.1%보다 9.0% 높게 집계됐다. 

(사진제공: 리얼미터)

찬성 여론은 다수 계층에서 높게 나타났다. 여성(찬성 50.1%), 50대(53.3)와 60대 이상(47.1%), 대전·세종·충청(60.8%)과 서울(48.6%), 대구·경북(39.3%), 부산·울산·경남(43.4%), 중도층(51.1%)과 진보층(46.5%), 보수층(42.7%), 바른미래당(62.2%)과 더불어민주당(50.8%), 자유한국당 지지층 지지층에서 우세를 보였다.

반대 여론은 남성(반대 44.4%), 학생(49.9%), 20대(46.5%)와 30대(45.4%), 광주·전라(46.6%)를 비롯해 특히 무당층(52.3%)에서 높게 나타났다.

경기-인천 지역과 정의당 지지층에서는 찬성이 약간 앞섰으나 오차범위 내 결과였다.

5월 중 세계보건기구(WHO)가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화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지난달 WHO에 반대의견서를 제출한 상태다. 의견서에는 ‘청소년 게임과몰입이 게임의 문제가 아닌 부모의 양육 태도와 학업 스트레스 등 다양한 심리사회적 영향이 요인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포함됐다.

길용찬 기자  padak@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길용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