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9.23 월 18:29
상단여백
HOME 프리뷰
'PRO에 도전하라' 카트라이더, 라이센스 시스템 개편 예정
송진원 기자 | 승인 2019.06.25 15:14

오는 27일, 레이싱게임 ‘크레이지레이싱 카트라이더’(이하 ‘카트라이더’)에 본인의 주행 능력을 인증할 수 있는 라이센스 시스템이 10여년 만에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돌아온다.

레이싱 실력을 6가지 단계로 나누어 표시하는 라이센스를 바탕으로 라이더들은 본인의 실력을 뽐낼 수 있는 동시에, 비슷한 실력의 유저와 대결할 수 있는 가이드로 활용할 수 있다. 

특히, 미공개 상태였던 최상위 등급 PRO 라이센스의 경우 처음 공개된다. ‘카트라이더’는 라이센스 시스템의 재도입을 통해 보다 뛰어난 주행 실력을 향해 수련하는 즐거움을 강화할 계획이다.

초보부터 PRO까지, 본인의 레이싱 실력을 증명할 수 있는 라이센스

‘카트라이더’의 기본 조작법을 익힐 수 있는 기존 라이더스쿨과 통합 개편되는 라이센스 시스템은 게임 내 싱글플레이 메뉴에서 입장할 수 있다. 초보부터 루키, L3, L2, L1, PRO까지 총 6개 등급을 제공하며 단계마다 주어진 미션을 모두 완료하면 라이센스를 획득할 수 있다. 이렇게 획득한 라이센스는 게임 내 라이더 정보 메뉴와 멀티플레이 대기실에서 표시되어, 본인의 주행 실력을 인증하는 증표로 활용 가능하다.

이와 함께 라이센스 등급에 따른 권장 채널 가이드라인이 추가된다. 채널 이용에 제약이 생기는 것은 아니지만, 초보 라이센스를 보유한 유저가 스피드 매우빠름 채널에 들어가는 등 본인보다 상위 등급의 라이더에게 권장되는 채널에 입장할 경우 경고문이 등장한다. 라이센스 시스템이 실력 격차가 적은 유저들 간에 대결할 수 있도록 길잡이 역할을 한다.

‘카트라이더’ 최고수의 증표, PRO 라이센스에 도전하라

27일 업데이트에서는 ‘카트라이더’의 초기 라이센스 시스템에서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최상위 등급 PRO가 공개된다. PRO 라이센스는 도전과 갱신 조건 모두 까다로운 레이싱 최고수의 인증 마크다. L1 라이센스를 보유하고 있고 ‘레이싱 마스터’ 엠블럼을 획득한 라이더라면 PRO 라이센스 미션에 도전 가능하다.

‘광산 꼬불꼬불 다운힐’ 등 여러 고난도 트랙을 포함한 주행 과제를 클리어하면 얻을 수 있는 PRO 라이센스는 획득 후 90일간 유지되며, 해당 기간 동안 갱신하지 못할 경우 아래 등급인 L1 라이센스로 되돌아간다. 

‘카트라이더’ 개발을 담당하는 넥슨 조재윤 리더는 “본인의 레이싱 실력을 증명하고자 하는 라이더분들을 위해 라이센스 시스템 재도입을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유저분들이 보내주시는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이를 반영한 콘텐츠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송진원 기자  sjw@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