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수 16:35
상단여백
HOME 보도자료
KGMA-KGRC, 서울대 의학과 이경민 교수 초청 토론회
송진원 기자 | 승인 2019.07.17 11:50
- ‘전문의가 말하는 게임 질병코드 지정의 문제점’ 논의
- 한국게임미디어협회, 한국게임기자클럽 공동으로 진행​

한국게임미디어협회(KGMA, 회장 이택수)와 한국게임기자클럽(KGRC)은 오는 24일 서울 역삼동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엔스페이스에서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인지과학전공의 이경민 교수를 초청 게임 질병코드 관련 토론회를 진행한다.

KGMA와 KGRC가 마련한 이번 토론회는 게임산업적 시각에서 접근했던 기존 ‘질병코드 지정’ 토론회와 달리 의학 및 인지과학의 관점에서 WHO 질병코드 지정의 문제점이 무엇인지 이야기 할 계획이다.

지난 5월 WHO 발표 이후 게임 질병코드 지정 이슈와 관련해 많은 토론회가 있었지만, 게임업계는 대체로 이 문제를 문화와 산업적 관점에서 접근하며 반대의견을 피력해 왔다. 게임 질병코드 분류를 찬성하는 국내 정신의학회가 의학적인 관점에서 필요성을 강조해 온 것과는 대조적이다.

이번 초청 토론회 강연자로 나서는 이경민 교수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인지과학전공 교수로 행동신경학과 인지신경과학을 전공했으며 2014년 한국인지과학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이 교수는 이번 토론회에서 WHO 게임질병코드 분류에 의학적 문제가 있다는 것을 지적할 예정이다. 더불어 한국 의학계가 왜 게임을 질병코드로 분류하려는 지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예정이다.

이번 토론회는 한국게임미디어협회 및 한국게임기자클럽 회원뿐만 아니라 게임업계 종사자라면 누구나 사전신청을 통해 참관할 수 있다. 참여 신청은 한국게임미디어협회 사무국으로 하면 된다.

KGMA 이택수 회장은 "WHO 게임질병코드 분류에 대한 문화계 전반의 우려 목소리가 있지만 이 문제를 의학적으로 접근해 보려는 시도는 부족했다"며 "이번 토론회를 계기로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분석과 논거가 마련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송진원 기자  sjw@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