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0 수 21:39
상단여백
HOME 인터뷰
LCK 우승 SK텔레콤, “롤드컵으로 만족하지 않는다”
송진원 기자 | 승인 2019.09.01 02:11

‘2019 우리은행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시즌 우승을 차지한 SK텔레콤 T1이 출사표를 던졌다. 

와일드카드전을 시작으로 아프리카 프릭스와 샌드박스 게이밍, 담원 게이밍에 이어 그리핀까지 제압한 SK텔레콤 T1의 다음 목표는 월드 챔피언십이다. 스프링 시즌에 이어 서머 시즌까지 우승으로 마무리한 만큼 LCK 대표팀으로서 세계 무대를 노리겠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결승전 이후 인터뷰 현장에서 SK텔레콤 T의 선수들과 감독, 코치진은 결승전 우승 소감과 향후 목표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Q: 우승 소감을 각자 한 마디씩 부탁한다
김정균: 서머 시즌 초기는 많이 힘들었다. 결국 우승까지 해서 선수, 코칭스태프에게 너무 고맙고 잘했다는 이야기하고 싶다. 다음 롤드컵 우승을 원하는 만큼 열심히 하겠다. 
이재민: 집중해준 선수들과 프론트, 감독님의 케어에 감사하다. 
김상철: 패배를 교훈 삼은 것처럼 롤드컵까지 열심히 하겠다. 
김동하: 끝까지 믿어준 팬분들에게 감사하다. 더욱 열심히 하겠다. 
김태민: 힘든 만큼 우승하고 싶은 마음도 강렬했다. 
이상혁: 앞으로 롤드컵에서도 자신감을 바탕으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 같다. 
박진성: 도장깨기로 우승했다. 더욱 기분이 좋은 것 같다. 
이상호: 첫 번째 결승전 무대였는데, 승리로 마무리해서 정말 기쁘다. 

Q: 3세트에서 많이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는데 이유가 궁금하다
김동하: 흔들렸다기보다 많이 죽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이후에 실력적으로 우위에 있다고 판단했고 피드백대로 경기가 진행됐다. 

Q: 블루 사이드를 줄곧 선택한 이유는?
이재민: 1세트는 그리핀이 선택했고 이후 상황을 보니 좀 더 편하게 진행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선택했다. 

Q: 3대1 스코어를 예상했는지
김정균: 승부의 세계는 결과론 적이다. 당시 이야기했던 이유는 변칙적인 픽으로 진다 해도 나머지 경기를 이길 수 있다는 확신이 있었다. 

Q: 볼리베어를 보고 어떤 대처를 이야기했나?
이상호: 초반 사고만 조심하자는 이야기를 나눴다. 

Q: 미디어 데이에서 유미를 기대하라는 이야기는 어떤 의미였는지
김정균: 정말 웃자고 한 이야기였다. 아무 의미 없었다. 

Q: 이즈리얼로 좋은 모습을 보여줬는데 노림수였나?
박진성: 딱히 연습한 것은 아니고 상대가 각을 잘 줘서 좋은 모습이 나왔던 것 같다. 

Q: 미드 정글의 호흡이 항상 좋았는데 선수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이상혁: 좋은 것 같다. 플레이오프부터 버전이 달라지면서 미드 정글에서 플레이 메이킹이 나왔고 결과도 좋았다. 
김태민: 경기를 계속하다 보니 성적도 좋았던 것 같다. 

Q: 첫 결승전인데 떨리진 않았는지
이상호: 무대 올라가기 전까지는 다소 떨렸는데 게임에서는 전혀 떨리지 않았다. 

Q: 우승에 기여한 순간을 선수들이 골라본다면?
김동하: 많이 죽었음에도 불구하고 여파가 이어지지 않았기 때문에 3경기를 꼽겠다. 
김태민: 팀원들이 잘 받쳐줬고 3경기 때 망했으니 기억에 남는다.
이상혁: 팀게임이다보니 다같이 기여했다. 
박진성: 모두 잘해서 편하게 게임했다. 
이상호: 상대 선수에 비해 시야장악에 많은 기여를 했다.  

Q: 오랜 기간 동안 기량을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이 무엇인가
이상혁: 잘 자고 잘 먹고 잘 쉬는 것이 중요하다.

Q: 탑 라이너로서 LCK 우승을 가장 많이 했는데 기분이 어떤지 궁금하다
김동하: 아무도 하지 못했다는 것을 이뤘기에 기분이 남다르다. 기록이 영원히 끊기지 않았으면 한다. 

Q: 부족한 점은 없었는지
김정균: 오늘만큼만 한다면 올해 MSI와 같은 결과를 거둘 수 있을거라 생각한다. 현 상태 유지가 가장 어렵다. 방심하지 않고 항상 최선을 다한다면 최고의 결과를 거둘 수 있다. 

Q: 2세트 애쉬를 저격했던 상황을 설명하자면?
박진성: 바이퍼 선수가 갑자기 앞으로 움직였고 대응했다. 집중력의 차이라 생각한다. 

Q: 포스트시즌 MVP를 받은 소감 부탁한다
김태민: 팀원들이 도와줘서 받았다. 운이 좋아서 받은 MVP인 것 같다. 

Q: 월드 챔피언십에 필요한 식스맨은 어떻게 구상 중인지
김정균: 현재 구상중인 선수는 없다. 로스터에 정말 필요한 선수가 식스맨에 들어갈 예정이다. 

Q: 그리핀에게 한 마디 부탁한다
김정균: 연습을 함께하는 팀이기에 항상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었다. 플레이오프 때 많이 도와줘서 정말 고맙고 월드 챔피언십을 대비해서 함께 준비하고 싶다. 결승 3회 진출은 정말 대기록이다.  

Q: 월드 챔피언십을 앞두고 출사표를 던진다면?
김정균: 마지막 롤드컵이 준우승이다. 벌써 3년 전의 일인데 너무 오랜 시간동안 우승컵을 차지하지 못했다. 올해는 반드시 우승해서 트로피를 빼앗아 오겠다. 

송진원 기자  sjw@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