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9.18 수 19:04
상단여백
HOME 취재
메인스폰서 ‘슈퍼셀’, 지스타 2019 새로운 세상을 경험하라
김동준 기자 | 승인 2019.09.04 15:26

‘지스타 2019’의 메인 스폰서가 슈퍼셀로 확정됐다. 지난해 에픽게임즈에 이어 2년 연속 해외기업이 메인 스폰서로 선정됐다.
  
지스타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4일, ‘지스타 2019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올해 행사 현황과 운영 방향성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강신철 조직위원장은 “글로벌 인지도를 자랑하는 해외 기업이 2년 연속 메인스폰서라는 점에서, 앞으로 지스타 운영에 특별한 계기가 마련될 것이다. 양측이 향후에도 국내 게임산업 발전을 위해 의미 있는 교류 협력을 추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스타 2019의 참가 신청 현황은 3일 18시를 기준으로 2,894부스(BTC관 1,789부스, BTB관 1,208부스)로, 지난해 최종 2,966부스(BTC관 1,785부스, BTB관 1,105부스) 대비 약 98% 수준으로 BTB 접수 마감이 아직 남은 상황에서 작년 기록을 무난히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BTC 조기신청 접수 시작 2시간 만에 완판된 BTC관은 부스 위치가 확정된 대형 참가사를 제외하고 중소형 부스와 동선 세부계획이 진행 중이다 게임 비즈니스 상담이 이뤄지는 BTB관은 유럽, 미주, 아시아 국가들의 공동관이 들어선다.
  
국내 기업으로는 넷마블, 크래프톤, 펄어비스, 아프리카TV 등이 부스를 개최하며, 해외 기업은 슈퍼셀, 구글, 유튜브, IGG, AORUS, 미호요, X.D.글로벌 등이 참석한다. 또한 이동통신사 3사 중 최초로 최근 5G 게임스트리밍 서비스를 선보인 LG유플러스가 참석한다.
  
독일, 핀란드, 몰타 해외 공동관은 신규로 참가하며, 기존 캐나다, 대만 등 국가에서는 공동관 및 사절단을 꾸려 지스타를 방문할 예정이다.
  
지스타 2019의 공식 슬로건은 ‘Experience the New’다. 새로운 세상을 경험하라는 의미를 담았으며, 지스타의 다양성과 확장성을 강조하고 게임에 대한 인식 개선 및 새로운 가치 창출에 대한 기대감을 표현했다.

이번 지스타에서는 참가사 홍보지원, 이용자들의 접근성과 편의성 향상을 위해 홈페이지를 전면 개편했다. 또한 비즈니스 매칭 지원, 참관객 편의 향상을 중점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공식 모바일 앱을 출시했다. 지스타 앱은 비즈니스 매치메이킹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북마크와 푸시알림 서비스, 참가사 출품작 및 부스위치 안내 등 행사 관련 정보를 제공한다.
  
이 밖에도 지스타 2019는 인디 개발자와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위해 지스타 인디쇼케이스를 기획했으며, 지난해 추진했던 코스프레 어워즈 행사의 확대 운영, 부산시 전 지역을 활용한 이벤트 등을 기획 중이다.
  
지스타 2019는 오는 11월 14일부터 17일까지 4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다.

김동준 기자  kimdj@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