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금 23:04
상단여백
HOME e스포츠
'다시 만난 두 대륙' 롤드컵 결승 관전 포인트
송진원 기자 | 승인 2019.11.08 18:09

2019 시즌 최강 팀을 가리는 리그오브레전드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 대전이 어느덧 결승전만을 남겨두고 있다.

우승컵을 두고 맞붙을 두 팀은 ‘펀플러스 피닉스’와 ‘G2 e스포츠’다. 북미 LCS와 한국 LCK 팀이 모두 탈락하고 중국 LPL과 유럽 LEC 팀이 또다시 최정상의 자리에서 만났다. 두 팀 모두 2018 시즌 챔피언 IG와 강팀 SK텔레콤 T1을 꺾고 올라온 만큼 결과는 좀처럼 예상하기 어렵다.

원맨팀 한계 극복한 펀플러스 피닉스

롤드컵 전 펀플러스 피닉스에 대한 팬들의 시선은 ‘도인비’ 김태상에게 집중되어 있었다. 필수 밴카드 라이즈에 노틸러스, 클레드, 레넥톤, 럼블 등의 변수픽까지. 그동안 LPL에서 보여준 챔피언 폭과 성과를 감안한다면 펀플러스 피닉스의 ‘도인비 원맨팀’ 평가는 과장된 표현이 아니었다.

하지만 IG와의 4강전에서 펀플러스 피닉스는 결과로 팀워크를 증명했다. 도인비의 노틸러스픽을 기반으로 ‘김군’ 김한샘과 ‘티안’ 가오톈량, ‘Lwx’ 린웨이샹이 안정적으로 딜링을 소화했다. 특히, ‘더샤이’ 강승록을 상대로 기량을 선보인 김군과 부진을 뒤집은 Lwx는 승리의 주역이었다.

펀플러스 피닉스의 무기는 기세와 유연한 밴픽 능력이다. RNG를 꺾고 LPL 서머 우승을 거머쥔데 이어, 팀 창단 이후 최초로 친줄한 롤드컵에서 로얄로더 타이틀을 노리고 있다. 게다가 프나틱과 IG 모두 롤드컵 우승 경험이 있었던 팀을 감안한다면 펀플러스 피닉스의 기세를 운이나 상대의 부진으로 치부하기 어렵다.

넓은 챔피언 폭도 위협적인 카드다. 도인비의 챔피언 활용 능력은 예상 범위를 벗어난 수준이다. 사이온, 라이즈, 말파이트, 갈리오, 케일, 노틸러스 등 압도적인 활용 능력으로 밴픽 심리전부터 우위를 선점한다.

펀플러스 피닉스가 G2 e스포츠의 운영에 어떤 대처법을 꺼내들지, 기대가 모아진다. IG를 상대로 펀플러스 피닉스가 꺼내든 카드는 LPL 특유의 정면 돌파였다. 4세트 도합 168킬의 접전 속에서 보여준 밴픽 전략과 슈퍼 플레이는 우승권 팀다운 경기력에 부족함이 없다.

탄탄한 운영과 라인전을 갖춘 G2 e스포츠

짗궂은 SNS 활동으로 LCK 팬들에게 악동 이미지를 얻은 G2 e스포츠지만 담원 게이밍과 SK텔레콤 T1 경기에서 보여준 운영과 경기 설계는 탄탄하다. 한타에서 손해봤다 하더라도 특유의 오브젝트, 라인 관리로 어느새 경기 주도권을 되찾는다.

선수들의 기량 역시 뛰어나다. ‘원더’ 마르틴 한센은 국내 리그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던 너구리 ‘장하권’을 넓은 챔피언폭과 로밍 능력으로 압도했다. ‘얀코스’ 마르친 얀코프스키 또한 4세트 그라가스로 킬 관여율 78%, 9킬 5어시스트 노데스 기록을 선보이며, 팀을 이끈 바 있다.

무엇보다 ‘캡스’ 라스무스 뷘터와 ‘퍽즈’ 루카 페르코비치의 캐리력은 역대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고 있다. 프나틱 시절 ‘베이비 페이커’로 불리던 캡스의 기량은 G2 e스포츠에서 개화했다. 자국 리그에서 20회를 넘긴 솔로킬과 로밍 기반의 플레이 스타일 하나로 유럽을 넘어, 세계 최고 미드 라이너 타이틀을 앞두고 있다.

2019년 원딜로 깜짝 전향한 퍽즈도 남다른 활약을 선보이고 있다. 카이사, 자야에 이어, 미드라이너 출신답게 신드라, 야스오 등 비원딜 챔피언으로 평균 이상의 대미지 수치를 기록 중이다.

G2 e스포츠도 펀플러스 피닉스만큼 다양한 챔피언픽을 선보인 만큼 밴픽보다 4강전에서 보여준 운영의 성공 여부가 승부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도인비를 상대로 캡스가 사이드 라인에 개입할 수 있을지 그리고 퍽즈가 펀플러스 피닉스 바텀듀오를 압도할 수 있을지도 중요한 관전 포인트다.

2018년에 이어 또다시 중국과 유럽의 대결이다. 하지만 IG도, 프나틱도 주인공이 되지 못했다. 펀플러스 피닉스와 G2 e스포츠로 바뀐 무대는 어느 때보다 치열하고 예측하기 어렵다. 과연 두 팀 중 창단 최초 우승 타이틀의 주인공은 누가 될지 리그오브레전드 팬들의 시선이 모이고 있다.

송진원 기자  sjw@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