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7.10 금 14:17
상단여백
HOME 취재
펄어비스 정경인 대표 "프로젝트 중단 NO, 인사 시스템은 개선"
김동준 기자 | 승인 2020.03.23 15:56

펄어비스 정경인 대표가 최근 불거진 당일 권고사직 논란에 관해 사내 공식 입장문을 발표했다.

정 대표 19일, 사내 게시판을 통해 “이달 징계 해고와 10여 명의 권고사직이 이뤄졌다. 특정 부서에서 자진 퇴사까지 겹치면서 많은 인원이 퇴사한 것으로 비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회사는 항상 임직원 여러분에게 업무에 대한 열정, 자사 게임에 대한 애정, 성과에 대한 높은 기준을 요구해왔다. 이런 기조에서 회사는 업무 성과가 부진하거나 일하는 방식이 달라 펄어비스와 맞지 않다고 판단한 구성원에게 가능하면 빨리 조직에서 떠날 수 있도록 하는 결정을 내려왔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된 당일권고 사직에 관해서는 방식에 문제가 있었음을 인정했다. 정 대표는 “적절한 절차를 마련하고 지키기 위해 노력했지만, 당사자가 충분히 납득하지 못한 상황에서 회사를 떠나는 경우도 있었다. 이런 문제를 인지하고 있음에도 절차를 충분히 개선하지 못한 것은 모두 경영진의 불찰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여러분의 자긍심에 상처가 되지 않도록 펄어비스의 인사 정책과 기업 문화를 빠르게 개선하겠다. 특히, 문제로 여겨지는 당일 퇴사 등의 프로세스는 당장 개선하겠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이 밖에도 신작 개발 중단 소문에 관해 정 대표는 “펄어비스의 신규 프로젝트는 어떤 것도 중단되지 않았다. 프로젝트 공개는 임직원 여러분과 유저들과의 약속이라고 생각한다. 한번 시작한 프로젝트는 반드시 성공시킨다는 사명을 가지고 있다. 모든 개발 중인 신작을 끝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겠다.”라며 소문을 일축했다.

김동준 기자  kimdj@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