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5 수 23:29
상단여백
HOME 업데이트&출시
프린세스커넥트: 리다이브, 신규 캐릭터 업데이트 및 검은사막, 불멸의나락 추가
송진원 기자 | 승인 2020.06.17 16:53

게임빌프로야구 2020 슈퍼스타즈, 벨리타-알렌 업데이트

게임빌(대표 송병준)이 ‘게임빌프로야구 2020 슈퍼스타즈(이하 겜프야 2020)’의 업데이트를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투수 트레이너들이 새롭게 등장한다. 이들은 마법과 기계가 발달한 행성인 ‘노블’의 아카데미 출신이다. 레전드 등급의 선발 투수 트레이너인 ‘벨리타’는 ‘샤이닝 앤젤스’ 구단의 특화 트레이너로 선수 육성 시 지능 속성 능력치를 보너스로 얻을 수 있다. 

함께 선보이는 ‘알렌’은 슈퍼스타 등급의 마무리 투수 트레이너이자 ‘미스틱 유니콘’ 구단의 특화 트레이너로 선수 육성 시 ‘스킬 포인트’ 보상을 추가로 획득할 수 있다. 이들 신규 트레이너 출현을 기념해 ‘알렌 X 벨리타 영입 확률 업’ 이벤트를 오는 30일까지 진행한다. 

이와 함께 초보 유저들을 배려하기 위해 선보였던 ‘햇병아리 버프’ 기간이 기존 10일에서 30일로 연장된다. 이미 버프 기간이 만료된 유저들도 업데이트 시점을 기준으로 20일간 추가 버프 기간을 적용 받을 수 있다. 다만 버프 수치와 콘텐츠별 육성 포인트는 일부 조정된다. 가장 최근에 선보인 ‘샤이닝 앤젤스’ 시나리오는 각 미션 보상 및 상위 미션 등장 확률이 높아진다. 

검은사막, 신규 PVE 전장 ‘불멸의 나락’ 추가

펄어비스(대표 정경인)가 ‘검은사막’의 신규 콘텐츠 ‘불멸의 나락’을 17일 업데이트했다.

‘불멸의 나락’은 까마귀의 전사들과 끝없이 전투를 겨루는 PVE 투기장 콘텐츠다. 유저는 비밀스러운 안개의 섬 까마귀의 둥지를 통해 입장할 수 있다. ‘불멸의 까마귀 휘장’을 습득해 참여할 수 있으며, 승급전을 거쳐 높은 등급의 휘장을 얻을 수 있다.

휘장 등급이 높아질수록 몰려오는 적들이 강해지며, 더 많은 ‘불멸의 증표’를 획득할 수 있다. 불멸의 증표는 '까마귀 상점'에서 비밀 상점 이용권, 크론석 꾸러미, 까마귀 주화 꾸러미, 고급 악세서리 상자, 발크스의 조언 등 아이템과 교환할 수 있다.

새로운 ‘황실’ 인장 발급도 시작했다. 황실 납품, 황실 요리, 황실 낚시 등 의뢰를 통해 인장을 모으면 마노스 의상과 장비, 특별한 아이템 등 기존 황실 인장보다 강화된 보상을 받을 수 있다. 

‘금빛 유랑단’ 이벤트를 30일까지 진행한다. 유저는 이벤트 NPC ‘타푸’의 의뢰를 받아 완료하면 ‘금빛 유랑단 주화’를 받을 수 있다. 주화 개수에 따라 카프라스의 돌, 발크스의 조언, 샤카투의 빛나는 상자로 교환할 수 있다.

프린세스 커넥트! Re:Dive, 신규 캐릭터 ‘니논(오에도)’ 및 스토리 이벤트 업데이트

카카오게임즈(각자 대표 남궁훈, 조계현)가 17일, ‘프린세스 커넥트! Re:Dive(리:다이브)’에 신규 캐릭터 ‘니논(오에도)’을 추가하고 복각 스토리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새롭게 추가된 캐릭터 ‘니논(오에도)’은 최전방에서 적과 싸우는 닌자 캐릭터로, 필살기 ‘인법 후지야마 수리검’이 특징이다. ‘니논(오에도)’의 필살기는 타이밍이 제대로 맞을 경우 기존보다 적에게 강력한 데미지를 입히는 특성을 보인다.

‘프린세스 커넥트! Re:Dive(리:다이브)’는 이와 더불어 22일까지 복각 스토리 이벤트 ‘리틀 리리컬 어드벤처!’를 진행한다. 유저들은 ‘리틀 리리컬’의 귀여운 3인방 ‘미미’, ‘미소기’, 그리고 ‘쿄우카’를 중심으로 한 특별 스토리를 감상할 수 있으며, 이벤트 퀘스트와 보스 토벌 이벤트를 통해 ‘미미’와 ‘미소기’의 메모리 피스 대량으로 획득할 수 있다.

카카오게임즈는 17일부터 30일까지 커뮤니티 내에서 진행되는 이벤트에 참여한 유저들에게 추첨을 통해 인게임 보상을 제공한다. 또, 게임 내 아이템 드롭량 증가 이벤트를 통해 탐색 및 노멀 퀘스트 미션을 수행한 유저들에게 기존보다 2배 더 많은 아이템을 제공한다.

송진원 기자  sjw@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