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8.14 금 16:45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그룹-최적화-체마' 바람의나라:연의 핵심 키워드 3가지
김동준 기자 | 승인 2020.07.13 15:35

2020년 하반기 기대작으로 관심을 받고 있는 모바일게임 바람의나라:연이 7월 15일 정식출시된다.
 
바람의나라:연은 앞선 두 차례 비공개테스트로 뛰어난 원작 구현은 물론, 기존 MMORPG와 차별화된 경쟁력을 선보였다. 테스트 버전이 심어준 기대감을 바탕으로 사전예약은 열흘 만에 100만을 돌파하며 눈에 띄는 성과를 거뒀다.
 
바람의나라:연을 본격적으로 즐기기 전 알아두면 도움이 되는 정보가 무엇이 있는지 정리해봤다.
 
<레벨업의 핵심은 그룹사냥>
바람의나라를 경험한 유저라면 파티보다 ‘룹’이란 단어가 익숙하다.
 
그동안 모바일게임에서 파티플레이를 구현한 게임은 많았는데, 조작과 커뮤니티가 원활하지 못해 한계가 명확했다. 바람의나라:연은 이를 시스템으로 풀어냈다.
 
그룹 찾기 기능을 활용하면 한 번의 클릭으로 간단하게 그룹에 가입할 수 있으며, 그룹 생성 시 던전과 요구 레벨 등을 설정해 공통의 목표의 유저를 빠르게 모집할 수 있다.

그룹은 최대 4인으로 구성 가능하다. 그룹원이 많을수록 경험치 보너스도 제공되어 여럿이 함께 즐기는 MMORPG의 진정한 재미를 느낄 수 있다. 테스트 버전을 기준으로 참여 유저 대부분이 솔로 플레이보다 그룹 플레이를 선호하는 경향이 강하게 나타난 바 있다.
 
특히, 스킬 사용 시 체력과 마력을 퍼센트 단위로 소모하는 바람의나라의 특성상 이를 빠르게 회복시켜줄 수 있는 직업군과의 파티플레이는 상당한 효율을 자랑한다.
 
바람의나라:연이 지원하는 세로 모드는 그룹사냥과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의 모바일 MMORPG의 커뮤니티 기능이 활성화되지 않았던 이유는 채팅의 불편함 때문인데, 바람의나라:연은 세로 모드로 편의성을 끌어올렸다.
 
비교적 자유로운 채팅이 가능해 그룹원 간 의사소통이 원활하며,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그룹플레이를 구현할 수 있다.
 
<모바일에 최적화된 콘텐츠>
콘텐츠는 모바일에 최적화된 형태로 구현됐다.

레벨에 따라 도전 가능한 레이드와 PvP 콘텐츠 무한장, 각종 재화를 획득할 수 있는 요일 동굴, 탑을 오르고 보상을 얻는 심연의 탑 등 최신 모바일 MMORPG와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이다.
 
가장 핵심이 되는 콘텐츠 레이드다. 테스트 이후 개발사에서 가장 많은 공을 들이고 있는 부분이다. 테스트 버전을 기준으로 일 5회의 도전이 가능하며 람쥐왕, 죽은 자들의 마을, 문파 레이드가 오픈 스펙으로 준비됐다.

테스트 버전의 레이드는 플레이타임이 다소 길고 자동전투를 부분적으로 지원해 피로도가 높았는데, 정식 버전은 이 같은 문제를 어느 정도 개선한 것으로 보인다.
 
1회차부터 활용할 수 있는 지름길이 추가돼 전반적인 플레이타임을 줄어들었다. 대신 지름길을 활용하지 않으면 추가적인 보상을 획득할 수 있어 시간적 여유가 있는 유저라면 기존과 같은 방식으로 즐길 수 있다.
 
물론, 지름길을 활용해도 최종 보상은 동일해 레이드에 참여한 유저의 목적에 따라 선택적인 운영이 가능하다.
 
<원작을 그대로 계승한 체마시스템>
대부분의 MMORPG가 만렙 달성 이후 장비 강화나 높은 등급의 아이템 획득, 각종 슬롯 추가 등으로 전투력이 상승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는 것과 달리, 바람의나라:연은 원작의 아이덴티티를 이식했다.

만렙을 달성 이후 동기부여가 다소 부족한 기존의 MMORPG와 달리, 체력과 마력을 끊임없이 높일 수 있는 강점이 있다. 더불어 체마가 높을수록 스킬 위력이 증가해 원작 구현과 더불어 차별화된 성장의 재미를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
 
체마시스템은 자연스럽게 그룹사냥 활성화와 연관된다. 강력한 스킬을 사용하려면 많은 체력이 소모되는데, 낮아진 체력을 빠르게 회복시켜줄 수 있는 힐러의 역할이 중요해지기 때문이다.
 
더불어 99레벨 달성 이후 축적한 체력과 마력에 따라 순위를 확인할 수 있는 랭킹시스템이 도입되며, 직업별 랭킹도 확인이 가능해 다소 루스할 수 있는 후반부 성장에 강력한 동기부여가 된다.

김동준 기자  kimdj@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