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9.18 금 17:57
상단여백
HOME 취재
넥슨, 2분기 매출 7,301억원 달성 '분기 최고기록'
길용찬 기자 | 승인 2020.08.06 17:17

넥슨이 PC와 모바일 플랫폼 동반 흥행으로 2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넥슨은 자사의 2분기 매출이 644억 6,600만엔(한화 7,301억원), 영업이익은 267억 1,100만엔(한화 3,02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동기대비 각각 20%, 106% 증가한 수치로, 넥슨의 2분기 사상 최대 매출이다.

넥슨은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 서든어택 등 주요 스테디셀러 PC 게임들과 V4,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등 모바일 게임들의 동반 흥행을 기록했다. 올해로 17주년을 맞이한  메이플스토리는 한국 지역에서 전년동기대비 151% 성장했으며, 북미·유럽 지역과 아시아·남미 지역에서 각각 173%, 217%의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넥슨을 대표하는 또 다른 IP 던전앤파이터와 서든어택 역시 한국 지역에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49%, 103% 성장세를 보이며 2분기 호실적에 힘을 보탰다.

지난해 출시한 V4가 장기 흥행 체제를 구축한 가운데, 모바일 게임 신작들의 연이은 성공도 돋보였다. 5월 글로벌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는 출시 후 두 달 만에 글로벌 누적 유저 1,500만명을 넘어섰다. 넥슨의 2분기 모바일 게임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24% 올랐으며, 4분기 연속 상승했다. 

넥슨(일본법인) 오웬 마호니 대표이사는 이번 실적에 대해 “선택과 집중을 기반으로 주요한 IP들에 적극적인 투자와 리소스를 투입한 결과 올해 상반기 호실적을 거둘 수 있었다”며 “기록적인 성과를 기반으로 재무구조가 더욱 건실해진만큼 하반기에도 양적·질적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넥슨은 3분기 성장을 향한 기대감도 함께 드러냈다. 7월 15일 국내 출시한 모바일 MMORPG 바람의나라:연은 출시 직후 모바일 게임 매출 순위 최상위권에 올랐다. 또한 중국에서 사전등록 6,000만명을 기록한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의 중국 서비스를 12일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길용찬 기자  padak@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길용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