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9.18 금 17:57
상단여백
HOME 업데이트&출시
세븐나이츠 및 섀도우아레나, 신규 영웅 업데이트
송진원 기자 | 승인 2020.08.14 16:35

블레스 언리쉬드, PS4 버전 글로벌 출시 예정

네오위즈(대표 문지수)는 산하 Round8(라운드8) 스튜디오에서 개발한 ‘블레스 언리쉬드’가 플레이스테이션4 버전으로 출시된다고 14일 밝혔다.

퍼블리싱과 운영은 엑스박스 원과 동일하게 반다이 남코 엔터테인먼트 아메리카가 맡는다. 이를 위해 20일부터 24일까지 5일간 비공개테스트를 진행한다. 

아시아 지역을 제외한 전 세계 게이머를 대상으로 진행되며, 참가자들에게는 한정판 칭호와 게임 정식 출시 후 사용할 수 있는 ‘벨루팩’ 7일권을 전원에게 제공한다. 벨루팩은 인게임 재화인 루메나를 매일 제공하는 것을 비롯 전투 경험치 추가, 채집 속도 증가 등 프리미엄 혜택으로 구성되어 있다.

일곱개의대죄: 그랜드크로스, 리오네스 불꽃 축제 업데이트 실시

넷마블(대표 권영식, 이승원)은 일곱개의대죄: GRAND CROSS(이하 일곱개의대죄: 그랜드크로스)에 불꽃축제 이벤트를 시작하는 등 업데이트를 실시했다고 14일 밝혔다.

‘리오네스 불꽃축제 이벤트’에서 유저들은 마을에 폭죽을 만들어 기부하고 불꽃축제를 개최할 수 있다. 각 마을에서 불꽃축제를 열 때 마다 무기 코스튬을 비롯해 성장재료를 획득할 수 있으며 모든 마을에서 불꽃축제를 성공적으로 개최할 시에는 초각성 코인을 추가로 얻을 수 있다.

넷마블은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일곱 번째 오리지널 캐릭터 어둠의 집행자 수호신 카밀라를 선 보였다. 유저들은 스텝업 뽑기를 통해 10번째 스텝 마다 신규 캐릭터 ‘카밀라’를 확정적으로 획득할 수 있다.

리오네스 불꽃축제 호크패스(시즌패스)도 추가됐다. 유저들은 미션을 클리어 해 보상을 획득할 수 있으며 유료 패스로 업그레이드 시 혜택이 주어진다.

더불어 진보스전 ‘킹’이 다시 등장했다. 유저들은 진보스전을 완료하고 획득한 포인트로 킹 진보스전 코스튬을 교환할 수 있으며 데미지 랭킹에 따라 성장재료도 획득할 수 있다.

섀도우아레나, 14번째 신규 영웅 ‘이그리드’ 출시

펄어비스(대표 정경인)가 ‘섀도우 아레나’의 14번째 영웅 ‘이그리드’를 업데이트했다.

고대의 여전사 ‘이그리드’는 전투 도끼와 방패를 함께 사용해 강력한 공격과 방어 기술을 지닌 신규 영웅이다. 방패로 적의 공격을 막고 튕겨내 반격을 가할 수 있고, 적에게 달려들어 잡거나 넘어뜨리는 공격으로 상대방을 무력화시킬 수 있다. 일부 공격은 생명력을 소모해 기술 사용시 신중한 선택이 필요하다.

‘전체 영웅 무료 한정 오픈’ 이벤트를 27일까지 진행한다. 유저는 신규 영웅 ‘이그리드’를 포함한 총 14종의 영웅을 2주간 무료로 플레이할 수 있다.

‘보는 즐거움’에 강점을 지닌 섀도우 아레나의 ‘관전 기능’도 개선했다. 관전 모드 시 특정 키로 가장 가까운 플레이어를 찾아볼 수 있게 됐다. 특정한 관전 대상 사망 시 자동으로 대상을 찾을 수 있어 관전의 편의성을 높였다.

세븐나이츠, 신규 영웅 ‘다이아’ 업데이트 실시

넷마블은 '세븐나이츠(개발사 넷마블넥서스)'에 신규 영웅 ‘다이아’를 추가했다고 14일 밝혔다.

‘다이아’는 ‘하이드 리퍼’ 소속으로, 아군의 상태 이상 저항 확률을 높이는 지원형 영웅이다. 각성 스킬 사용 시 반사 효과를 보유한 분신을 소환하며, 분신의 체력이 모두 소모되면 아군 전체에게 상태 이상 해제 효과를 부여해 전투를 지원한다.

넷마블은 ‘다이아’ 출시를 기념해 7일 동안 출석만 해도 ‘다이아 영혼 조각’, ‘천상의 돌’, ‘스페셜 영혼 조각 소환권’ 등을 획득할 수 있는 ‘다이아 출시기념 CM크리스 상자’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와 함께 ‘다이아 영혼의 기억 던전’을 오픈하여 던전 클리어 시 신규 영웅 ‘다이아’와 ‘다이아 영혼 조각’ 등을 제공하고, 오는 19일까지는 미션을 달성하면 ‘3성 슬라임’과 ‘고급 영웅 소환 10회 이용권’ 등을 획득할 수 있는 ‘다이아 성장 이벤트’를 실시한다.

송진원 기자  sjw@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