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5.28 토 21:37
상단여백
HOME e스포츠
담원 게이밍 "롤드컵 왕좌탈환 노리겠다"
송진원 기자 | 승인 2020.09.06 22:16

2020 우리은행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시즌에서 우승한 담원 게이밍이 월드 챔피언십을 향한 출사표를 던졌다. 

역대 최고 성적을 기록한 담원 게이밍의 기세는 남달랐다. 우승 후보 DRX를 상대로 정규시즌에 보여주지 않았던 수비 전략으로 주도권을 가져갔다. 담원 게이밍 ‘제파’ 이재민 감독은 우승으로 팀의 실력에 확신을 가졌고 세계 무대를 공략하기에 충분하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결승전 이후 인터뷰에서 담원 게이밍 선수들과 제파 감독, 양대인 코치와 함께 결승전 내용과 LCK 우승, 월드 챔피언십 진출 소감에 대해 자세한 이야기를 나눠봤다. 

Q: LCK 우승과 월드 챔피언십 진출을 동시에 이뤄냈다. 소감 부탁한다 
너구리: 결승 무대를 3대0으로 마무리해서 기분 좋다. 
캐니언: 3대0 승리는 예상하지 못했다. 너무 긴장한 나머지, 스킬 실수가 많았는데 이겨서 신기하다. 
쇼메이커: 팀원들이 평상시보다 잘해줘서 쉽게 이겼다. 정말 기분 좋다. 
고스트: 결승전 준비로 고생한 감독, 코치님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 팀원과 함께 우승해서 좋고 월드 챔피언십에서 좋은 성적 거뒀으면 한다. 
베릴: 팀원들의 활약으로 무난하게 이겼다. 이제 세계 최고의 팀이 되어야 하는 만큼 더욱 노력하겠다. 
양대인: 결승전을 준비하면서 우승에 대한 확신이 들었다. 확신이 이뤄져서 너무 행복하다. 
제파: 사전 인터뷰에서 선수 전원이 좋은 활약을 보여줄 것 같다고 말했는데, 약속을 지킬 수 있어 행복하다. LCK에서 보여준 압도적인 경기력을 월드 챔피언십에서 그대로 보여드리겠다. 

Q: 제파 감독은 현역 시절 케이틀린으로 유명했다. 오늘 고스트의 케이틀린 플레이를 보며, 어떤 생각을 했는지 궁금하다 
제파: 옛날 현역 시절 모습을 보는 것 같아, 감회가 새로웠다. 경기에 앞서, 고스트에게 점멸 유무와 상대의 후방 텔레포트, 딜링 포지션, 라인전 거리 재기, 딜교환 능력을 강조했다. 

Q: 코치진이 하체 게임을 준비하며, 본인에게 어떤 주문을 요청했는지 궁금하다
너구리: 오른-케이틀린 조합을 선택했을 때, 단단한 플레이를 주문받았다. 또한 하체 위주의 플레이를 펼치더라도 캐니언에게 활로를 열어줄 수 있는 플레이에 집중했다. 특히, 레넥톤을 플레이할 때 캐니언과 많은 대화를 나눴다. 

Q: 오늘 담원 게이밍의 경기 스타일은 평소와 확실히 다른 방향으로 흘러갔다. 위험부담이 컸을 텐데 이러한 전략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인가?
제파: 케이틀린이 OP 반열에 들어서면서, 결승전과 월드 챔피언십에 사용할 수 있도록 꾸준히 연습했다. 오랜 준비로 자신감을 쌓았고 확신이 들어 선택했다. 

Q: 강등권 팀부터 이제는 우승팀 원거리 딜러로 우뚝 섰다. 소감이 궁금하다
고스트: 6년간의 프로게이머 생활동안 항상 결승전 무대에 서기를 원했다. 우승하니까 그동안 고생했던 날들과 결승 무대를 멀리서 바라봤던 일들이 생각났다. 

Q: 월드 챔피언십 무대에서 가장 경계하는 미드 라이너는 누구인가
쇼메이커: 루키를 주목했는데 탈락했다. 지금은 TES의 나이트 선수를 경계하고 있다. 결승전 3세트 중 2세트를 신드라로 플레이했는데 나이트 선수에게 영감을 많이 받았다. 정말 잘하는 미드 라이너다. 

Q: 3시드 티켓을 차지할 팀은 누구라고 생각하는지
제파: 젠지 e스포츠와 T1이 최종전에서 만날 확률이 높다. 1경기를 먼저 가져오는 유리할 텐데 젠지 e스포츠 쪽에 점수를 주고 싶다.

Q: 자신이 팀을 캐리 했다고 생각하는 장면이 있다면?
너구리: 2세트 볼리베어 상대로 플래시도 빼고 다이브도 견딘데 이어, 갱 호응까지 성공시키는 장면이 기억난다. 
캐니언: 잘한 장면이 없다. 주워 먹다가 승리한 것 같다. 
쇼메이커: 3세트에 드래곤 오브젝트를 스틸하고 쿼드라킬까지 챙겼던 활약을 꼽겠다. 
고스트: 케이틀린으로 상대보다 CS를 30개 이상 많이 모았을 때, 승리에 대한 확신이 들었다. 
베릴: 크게 잘한 부분은 없다. 평소에 하던 대로 이니시에이팅 걸고 상황을 보고했을 뿐이다. 

Q: 월드 챔피언십에서 싸워보고 싶은 탑 라이너 선수를 꼽으면?
너구리: 평소 TES의 369 선수가 솔로 랭크와 대회에서 굉장한 활약을 펼친다. 꼭 만나보고 싶다. 그리고 유럽의 브위포 선수도 독특한 플레이로 기억에 남는다. 

Q: DRX의 3연속 릴리아에 대한 생각이 궁금하다
캐니언: 릴리아는 초반에 이득을 못 보면, 성능이 크게 떨어지는 챔피언이다. 표식 선수가 정글 동선을 까다롭게 관리해서 매우 어려웠지만 팀워크로 활로를 찾았다. 릴리아에 밴카드를 쓰지 않는 이유도 충분히 상대할만했기 때문이다. 

Q: 1세트 당시, 서포터 아이템을 구매한 선택은 즉흥적인 판단이었는지
캐니언: 초반 강타 싸움을 표식 선수에게 지면서 정글 동선이 많이 꼬였다. 며칠 전 솔로 랭크에서 비슷한 상황이 있었다. 골드가 부족한 상황에서 팀원 버스를 타려고 서포터 아이템을 갔는데 효과가 굉장히 좋았다. 

Q: 판테온 서포터로 우승을 확정했는데, 픽의 장점은 무엇인가?
베릴: 초반에 굉장히 강력한 챔피언이다. 라인전에서 얻은 이득을 기반으로 경기의 스노우볼을 빠른 속도로 굴릴 수 있다. 자신있는 픽이라 판테온을 할 때마다 캐리를 약속했다. 

Q: 정규시즌부터 결승전까지 오랜 기간 동안 기량을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은 무엇인지 
쇼메이커: 미드가 무너지면 팀이 무너진다. 항상 열심히 하는 초심이 가장 중요하다. 

Q: 1세트 이후, 쵸비 선수의 아칼리를 향한 감탄사가 방송에 잡혔는데 어떤 배경에서 나온 감탄사인지 궁금하다
쇼메이커: 큰 무대임에도 긴장하지 않고 매우 잘해서 존경심을 담았다. 

Q: 담원 게이밍의 다음 목표는 무엇인가?
제파: 결승전 우승으로 확신이 들었다. 롤드컵 왕좌탈환을 노리겠다. 

Q: LCK 팬들에게 한 마디 부탁한다
너구리: 2년 연속 월드 챔피언십 진출이다. 그동안 큰 경기를 많이 치르면서 긴장하는 버릇도 줄였다. 좋은 성적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캐니언: 팬들이 선물도 많이 주시는데 정말 잘 쓰고 있다. 응원에 보답하겠다. 
쇼메이커: 최근 몇 년 동안 LCK는 국제대회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담원 게이밍은 LCK 1시드로서 좋은 모습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긴장으로 인한 실력 저하는 이제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 
고스트: 월드 챔피언십 무대는 처음 나가본다. 1시드답게 1등으로 돌아오겠다. 
베릴: 올해 월드 챔피언십 우승은 LCK 팀이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양대인: 타 게임 선수로 활동하다 LoL로 넘어와서 모든 순간이 즐겁고 새롭다. 선수들에게 늘 자신의 실력에 확신을 가지라는 말을 전했다. 기세 측면도 기대하셔도 좋다. 상승세를 기반으로 월드 챔피언십 무대를 부숴버리겠다. 
제파: 3대0 우승으로 선수들이 본인 실력에 확신을 가지게 됐다. 최근 몇 년간 LPL을 1부리그로, LCK를 4부 리그로 부르는 말이 많은데 내년부터 다시 LCK를 1부 리그로 부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송진원 기자  sjw@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