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1 목 23:01
상단여백
HOME 취재
'모바일 연속흥행' 넥슨, 1분기 매출 7% 증가
길용찬 기자 | 승인 2021.05.12 20:48

넥슨이 모바일게임 흥행에 힘입어 매출 성장세를 이어갔다.

2021년 1분기 넥슨은 매출 9,277억원, 영업이익 4,551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동기대비 각각 7%, 4% 증가했다. 모바일게임 매출 증가와 한국 지역 주요 라이브게임의 호실적, 일본과 북미·유럽, 기타 지역 등 글로벌 지역의 고른 성장세가 기반이다. 

작년 출시한 모바일 신작들이 흥행을 지속하며 모바일게임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32% 증가했다. 한국 지역 모바일게임 매출 역시 지난해 1분기 대비 42%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바람의나라: 연은 1월부터 일정 레벨 이상 유저를 위한 신규던전 출시와 캐릭터 최고레벨 확장으로 매출 상위권을 유지 중이다.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는 국내를 넘어 유럽, 동남아시아 등 해외에서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또한 게임 외 이종 산업과의 IP(지식재산권) 제휴를 통한 게임 아이템, 캐릭터 출시 및 이색적인 e스포츠 이벤트 진행 등 컬래버레이션 효과가 나타났다.
 
국내 주요 라이브 게임들도 견고한 성장을 지속했다. 넥슨의 대표 IP 던전앤파이터와 서든어택은 각각 전년동기대비 13%, 56% 성장했다. 특히 서든어택은 지난 2016년 이후 5년 만에 지난 3월 PC방 점유율 9%대를 돌파하며 FPS 게임 장르 1위에 다시 올라섰다

넥슨 일본법인 오웬 마호니 대표이사는 "자사 포트폴리오 확대 및 글로벌 전역의 고른 성과로 견고한 실적 흐름을 이어갈 수 있었다"며 "선택과 집중의 개발 기조를 기반으로 멀티플랫폼 확장과 IP 강화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길용찬 기자  padak@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길용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