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8.5 금 19:42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언제쯤 공개할까' 채용정보로 예측한 차세대 기대작은?
길용찬 기자 | 승인 2021.06.02 18:51

게임은 사람이 만든다. 모든 신작은 공식 발표 전부터 물밑에서 기나긴 개발을 거친다. 비공개 프로젝트라도 사전 인재 채용은 필요하다. 그런 이유로, 채용공고는 수년 뒤 등장할 신작을 미리 알려주는 역할을 한다.

출시 이후 짧은 휴식기간을 거치고 새로운 프로젝트에 뛰어든 개발사들이 있다. 개발사마다 전작 희비는 제각각이었다. '대박'을 내기도 했고, 아쉬움을 곱씹으며 절치부심하는 스튜디오도 존재한다. 그중에서도 내년 잠재력을 기대해볼 비공개 프로젝트를 선정했다.

로스트아크 '스마일게이트RPG' - 로스트아크M?

로스트아크를 모바일게임으로 개발 중이라는 사실은 이제 비밀도 아니다. 스마일게이트RPG는 로스트아크 모바일 프로젝트 채용을 계속해왔다. 작년부터 몬스터와 퀘스트 기획 등 세부적 분야에서 인재를 구한 만큼, 기본 틀은 대부분 잡혀 있을 것으로 짐작된다.

로스트아크는 2018년 출시되어 좋은 운영으로 역주행을 기록하면서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서두르지 않고 게임의 질을 최대한 높인 뒤 공개할 것이란 추측이 나온다.

언리얼엔진3 사용 경험자를 우대한다는 점에 주목할 만하다. 로스트아크 PC판이 사용하는 엔진이기도 하다. 최신 엔진보다 원작의 기본 틀에 충실하려는 행보가 눈에 띈다.

헌드레드소울 '하운드13' - 프로젝트M, 프로젝트D

헌드레드소울은 많은 칭찬과 지적을 동시에 받은 게임이다. 모바일에서 최고급으로 꼽힐 만한 그래픽과 액션, 과금이 필요하지 않은 정책으로 입소문을 탔다. 그러나 지나치게 떨어진 실적, 단조로운 콘텐츠 방식은 서비스 동력을 잃어버리는 원인이었다.

개발사 하운드13은 전작의 경험을 거울 삼아 2개 프로젝트를 함께 준비 중이다. 프로젝트D는 PC-모바일 크로스플랫폼으로, 헌드레드소울 방식 액션을 계승한 게임이다. 프로젝트M은 PC 플랫폼 AAA급 액션 RPG이며, 다크 판타지 세계관이다.

에픽세븐 '슈퍼 크리에이티브' - SF판타지 수집형 RPG

서비스 과정에서 풍파도 있었지만, 에픽세븐이 보여준 퀄리티와 실적은 부정하기 어렵다. 턴제 전투를 바탕으로 매력적인 캐릭터를 꾸준히 선보였고, 화려한 스킬 애니메이션 역시 재미를 더하는 비결로 작용했다.

슈퍼크리에이티브 신규 프로젝트 채용공고는 작년 하반기부터 등장했다. 에픽세븐과 같은 수집형 RPG지만, SF판타지 세계관이라는 점이 특징이다. 시나리오 작가와 배경원화 아티스트 구인을 올해 2분기 실시한 것으로 미루어볼 때, 천천히 여유를 가지고 개발을 진행하는 것으로 보인다.

달빛조각사 '엑스엘게임즈' - 모바일 실사풍 MMORPG

엑스엘게임즈는 대형 차기작으로 아키에이지2를 준비하고 있다. 하지만 개발 중인 프로젝트는 하나가 아니다. 달빛조각사에 이은 모바일게임 프로젝트가 드러났다. 이번에는 실사풍이다.
 
언리얼엔진4 기반의 실사 비주얼 MMORPG를 개발 중이며, 2022년 출시가 목표다. 5월 말 광범위한 분야에 채용공고를 게시하면서 규모를 늘려가는 모양새다. 개발 PM을 포함해 캐릭터 3D, 배경 콘셉트, 클라이언트, 전투 기획까지 개발자를 모집하고 있다.

아바 '네오위즈' - 오픈월드 FPS

아바(A.V.A)는 출시 당시 혁신적 FPS였다. 당대 온라인게임에서 최고 수준 그래픽, 섬세한 총기 고증과 진지한 스토리텔링 등 매력적인 조건을 대부분 갖췄다. 2007 대한민국 게임대상 수상 이후 지금까지 서비스되면서 FPS의 명맥을 잇고 있다.

아바 개발팀이 새로운 프로젝트에 진입했다. 이번에는 오픈월드 FPS다. 밀리터리 슈팅을 계승하되, 몬스터가 출현하는 세계관을 결합해 생존을 위한 플레이 경험을 준비한다. 개발은 비교적 초기 단계로, 정식 발표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측된다. 

길용찬 기자  padak@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길용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