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1 금 15:25
상단여백
HOME e스포츠
LCK 서머 미디어데이, 각 팀이 꼽은 우승후보는?
길용찬 기자 | 승인 2021.06.03 10:21

"팀간 실력차, 가장 작은 시즌이 될 것"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가 서머 스플릿 개막을 앞두고 10개 팀이 참가하는 미디어데이를 2일 개최했다.

MSI에 출전했던 담원 기아는 2주 자가격리로 인해 온라인으로 참가했다. 나머지 9개팀은 CGV 용산으로 모이면서 역대 미디어데이 사상 최초 온라인과 오프라인 병행 행사로 치러졌다.

담원 기아 김정균 감독과 '쇼메이커' 허수, 젠지 유병준 코치와 '룰러' 박재혁, 한화생명e스포츠 손대영 감독과 '모건' 박기태, T1 양대인 감독과 '페이커' 이상혁, DRX 김대호 감독과 '킹겐' 황성훈, 농심 레드포스 배지훈 감독과 '리치' 이재원, KT 롤스터 강동훈 감독과 '도브' 김재연, 리브 샌드박스 김목경 감독과 '써밋' 박우태, 아프리카 프릭스 장누리 감독과 '기인' 김기인, 프레딧 브리온 최우범 감독과 '엄티' 엄성현이 각 팀을 대표해 참가했다. 진행은 윤수빈 아나운서가 맡았다.

이번 미디어데이 최대의 화두는 '네 장으로 늘어난 월드 챔피언십 진출권을 어떤 팀이 가져갈 것이냐'였다. 월드 챔피언십에 LCK 1번 시드로 출전하는 권리를 갖는 서머 우승팀을 예상해달라는 질문에 대부분의 팀이 담원 기아를 지목했다. 젠지와 한화생명, T1 등 스프링 상위 팀들도 표를 받았다. 지난 스프링에서 모든 팀이 담원 기아를 우승 후보로 꼽았던 것에 비해 분위기가 달라졌다.

담원 기아 김정균 감독은 "작년 월드 챔피언십과 올해 MSI에서 LCK가 좋은 성적을 내면서 월드 챔피언십 진출권이 네 장으로 늘어났기 때문에 이번 서머 스플릿은 더욱 치열하게 경쟁을 펼칠 것"이라며 "우리 팀을 포함해 젠지, 한화생명e스포츠, T1 등이 강팀으로 꼽히지만, 실력 차이는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10개 팀을 강, 중, 약으로 구분해달라는 질문에 KT 롤스터 강동훈 감독은 "김정균 감독이 언급한 네 팀이 4강이고, 나머지는 모두 중으로 분류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한화생명e스포츠 손대영 감독은 "연습 경기를 해보면 모든 팀들의 실력이 크게 차이 나지 않기에, 이번 LCK 서머는 1위와 10위의 격차가 전세계 리그 가운데 가장 작은 시즌이 될 것"이라 예상했다.

T1 '페이커' 이상혁은 "서머 스플릿에 나서는 모든 팀의 목표는 일단 월드 챔피언십 진출일 것"이라며 "스프링에서 다소 아쉬운 성적을 거뒀지만 이번 서머를 통해 떨쳐내고 월드 챔피언십으로 팀을 이끌겠다"라는 각오를 전했다.

서머 스플릿이 LoL 파크에서 오프라인으로 진행된다는 점도 선수들에게 특별한 의미로 다가왔다. 프레딧 브리온 '엄티' 엄성현은 "팬들이 현장에서 지켜보는 가운데 LoL 파크에서 대회를 치른다는 소식에 정말 설렜다"라면서 "팬들과 현장에서 소통하는 것만으로도 이번 서머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LCK 오상헌 대표는 "프랜차이즈 도입 첫 시즌인 스프링을 모두 온라인 대회로 소화하면서 선수단과 팬이 만날 기회가 거의 없었는데, 서머부터 제한적으로나마 경기장에서 시즌을 소화할 수 있게 됐다"라면서 "LCK에 4장의 월드 챔피언십이 배정된 첫해기 때문에 10개 팀은 치열하게 경쟁할 것이기에 이들을 응원하는 팬들의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2021 LCK 서머 정규 리그는 오는 6월 9일 오후 5시 프레딧 브리온과 리브 샌드박스의 대결로 막을 올리며 같은 날 오후 8시에는 T1과 한화생명e스포츠의 경기가 이어진다. LCK 서머 정규 리그는 팀당 18경기씩, 총 90경기가 진행되며 상위 여섯 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길용찬 기자  padak@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길용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