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7 수 14:32
상단여백
HOME 업데이트&출시
A3: 스틸얼라이브, 캐릭터 각성 업데이트 및 카운터사이드, 신규 에피소드 추가
송진원 기자 | 승인 2021.08.24 18:23

카운터사이드, ‘2021 바캉스 이벤트 에피소드’ 1차 업데이트 실시

넥슨(대표 이정헌)은 스튜디오비사이드(대표 류금태)가 개발하고 자사가 서비스하는 ‘카운터사이드’에 여름을 맞아 신규 이벤트 에피소드 ‘2021 바캉스 에피소드: 부사장의 여름 휴가’ 1차 업데이트를 24일 실시했다.

이번 이벤트 에피소드에서는 ‘코핀컴퍼니’의 부사장 ‘이수연’이 여름 휴가를 떠나면서 겪는 스토리로 5개 스테이지로 구성된 ‘ACT(액트) 1’을 9월 14일까지 플레이할 수 있고, 이후 순차적으로 추가 ‘ACT’를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이벤트 에피소드를 플레이하여 기념 재화 ‘열대 꽃장식’을 획득 가능하며 이를 이벤트 상점에서 ‘단테’ 장비, ‘특수 적성핵’, ‘가구’로 교환할 수 있으며 또한, 이벤트 미션을 완료하면 귀여운 캐릭터로 인기를 끌고 있는 ‘모네’의 신규 바캉스 스킨 ‘고기잡이 소녀’도 얻을 수 있다.

이와 함께, 바캉스 시즌을 맞아 신규 스킨 5종을 출시했다. ‘모네’의 바캉스 스킨과 더불어 ‘릴리 – 해변의 위장자’, ‘린 시엔 – 로맨틱 체이서’, ‘시그마 – 보물을 찾는 서퍼’, ‘리코리스 – 화끈한 물놀이’ 등 매력적인 신규 캐릭터 스킨들을 만나볼 수 있다.

신규 캐릭터 ‘라라 예거’, 신규 오퍼레이터 ‘세리나 크루’를 선보였다. ‘라라 예거’는 SSR 등급 타워 유닛으로 지정된 위치에서 이동하며 적에게 범위 피해를 입히며, 킥으로 피해를 입히는 궁극기를 구사한다. ‘세리나 크루’는 SSR 등급 오퍼레이터이며 영구적인 효과를 제외하고 모든 적의 버프를 해제하고, 보스를 제외한 적에게 일정 시간 버프 금지 효과를 부여한다.

넥슨은 ‘바캉스 이벤트 에피소드’ 업데이트를 기념해 ‘출근체크 이벤트’를 9월 13일까지 실시한다. 접속한 일수에 따라 ‘특수적성핵 교환권’, ‘융합핵’, ‘세트 바이너리’ 등의 보상을 제공한다.

A3: 스틸얼라이브, 캐릭터 각성 업데이트 실시

넷마블(대표 권영식, 이승원)은 ‘A3: 스틸얼라이브’에 캐릭터 각성 업데이트를 실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업데이트로 유저들은 200레벨을 달성 및 특정 퀘스트를 완료한 캐릭터를 각성할 수 있게 됐다. 캐릭터 각성을 완료하면 공격과 방어로 구분되는 2개의 각성 변신을 획득하여 각성 상태로 변할 수 있게 된다. 각성 변신 상태에서는 전용 액티브 스킬도 사용할 수 있다.

통합 분쟁지 ‘이네트리온’도 새롭게 추가됐다. 모든 서버의 유저들이 입장해 다른 유저들과 대결할 수 있는 필드 전장으로 매주 금요일, 토요일, 일요일 특정 시간에 열리며 200레벨 이상의 유저들이 하루 최대 2시간까지 입장할 수 있다. 유저들은 이네트리온에서 각성 스킬 강화석과 성물 관련 재화들을 획득할 수 있다. 또한 통합 분쟁지 이네트리온 전용 길드 동맹 시스템으로 전투를 즐길 수 있다.

새롭게 선보이는 ‘성물’ 시스템도 눈에 띈다. 성물은 성물 슬롯에 장착하여, 각 슬롯에 대응되는 장비 부위의 옵션 스탯을 증가시키는 시스템으로, 성수를 사용해 강화할 수 있다. 각 부위별 성물의 축복 수치가 일정 수치에 도달할 시 ‘축복받은 신념’ 효과를 통해 추가 능력치를 획득할 수 있다.

더불어, 지난 12일 서비스를 시작한 PC 버전 베타서비스에 이어 애플 맥 앱스토어를 통해서도 사용이 가능해졌다.

넷마블은 이번 업데이트를 기념해 이벤트와 보상을 준비했다. 우선 별도 공지시까지 필드에서 단풍잎, 은행잎, 코스모스 등 재료를 획득해 전설 포쿠 질풍의 열매 및 유리병 등을 획득할 수 있는 천고마비 상점이 열린다. 같은 기간 동안 매일 소울링커 각성 결정, 혼돈의 피, 200레벨 장비 상자 등의 보상을 획득할 수 있는 매일매일 럭키 박스 이벤트와 7일 출석 완료 시 상금 티어4 보스 옵션 변경석 상자 등 보상을 지급하는 가을맞이 7일 출석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송진원 기자  sjw@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