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8 화 16:32
상단여백
HOME 취재
'오딘의 흥행' 카카오게임즈, 분기 최고매출 기록
최호경 기자 | 승인 2021.11.03 16:18

카카오게임즈가 오딘의 성과를 기반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210% 증가한 분기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카카오게임즈는 3일, 2021년 3분기 실적을 발표했는데,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을 적용한 3분기 매출액은 약 4,662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210%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약 427억 원으로 전 년 동기 대비 약 101% 증가했으며, 당기 순이익은 약 443억 원으로 전 년 동기 대비 약 64% 증가했다.

2021년 3분기는 신작 '오딘: 발할라 라이징'의 출시 성과가 온기 반영됐고, 모바일게임 및 기타 매출의 성과가 더해져 매출 및 영업이익에서 분기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모바일게임 부문은 오딘의 출시 이후 매출 1위 달성과 스포츠 캐주얼게임 프렌즈샷: 누구나골프, 액션RPG 월드플리퍼의 글로벌 출시 순항을 바탕으로 전년 동기 대비 359% 증가한 약 4,105억 원의 매출을 거두며 큰 폭의 성장을 이뤄냈다. 

특히, 오딘은 기존 IP 중심의 모바일 MMORPG 시장에서 신규 IP로 뛰어난 성과를 거두었다는 점과 장기 흥행이 가능한 안정적인 트래픽을 꾸준히 유지한다는 점 등으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PC온라인게임 부문은 기존 게임 매출 안정화와 신작 게임 출시 일정 조정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감소해 약 179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자회사 카카오 VX가 견인하고 있는 기타 매출은 골프 산업의 호황과 프렌즈 스크린의 대중적인 인기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약 121% 증가한 약 377억 원을 달성해 분기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카카오게임즈는 향후 글로벌과 비욘드 게임(Beyond Game)을 목표로 시즌2로 변화를 시작할 계획이다.

신작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를 비롯해 모바일 횡스크롤 게임 가디스 오더, 모바일 수집형 RPG 에버소울, PC 온라인 생존게임 디스테라 등 플랫폼을 망라하는 다채로운 장르의 게임을 국내 및 글로벌 시장에 선보인다. 엑스엘게임즈의 신작과 프로젝트 아레스(가칭) 등 미공개 신작들도 순차적으로 공개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비욘드 게임’을 목표로, 게임의 본질인 플레이 영역으로 진출, 자회사 및 계열 회사들을 통해 오프라인과 온라인이 결합되는 스포츠, 메타버스 분야로 영역을 확장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최호경 기자  press@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