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1 금 15:25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던파 모바일, 원작 느낌 그대로 '수동전투'의 재미
최호경 기자 | 승인 2021.11.16 21:22

넥슨의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이 드디어 모습을 드러낸다.

지난 11월 1일 넥슨은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의 국내 서비스 소식을 발표하고, 공식 홈페이지에서 사전등록 카운트다운을 시작했다.

2022년 1분기 출시를 목표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오는 11월 25일부터 국내 사전등록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던파 모바일은 전 세계 7억 명의 회원과 누적 매출 150억 달러 이상을 벌어들이고 있는 던전앤파이터 IP 기반의 모바일게임으로, 수동전투 기반의 원작 액션성을 모바일 플랫폼에 그대로 구현하면서 진정한 ‘플레이의 재미’를 선보인다.

던파 모바일은 빠르고 호쾌한 원작 고유의 액션성을 모바일 플랫폼에 고스란히 담아냈다. 던전을 돌며 몬스터를 공략하는 전투와 유저간 대전(PvP) 역시 수동 전투를 기반으로 한다. 

수동 전투의 재미를 극대화하기 위해 조작 방식에도 공을 들였다. 모바일 전용의 터치 조작을 이용한 새로운 방식을 탑재하고, 모바일 환경에서도 퀄리티 높은 액션성을 느낄 수 있도록 스킬 조작 방식을 유저 스타일에 맞춰 선택하는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며 직접 커스터마이징도 지원한다. 

최근 다수의 모바일게임이 자동전투를 기반으로 ‘보는 플레이’를 선보이는 가운데, 던파 모바일은 2D 도트 그래픽 바탕으로 오락실 액션의 손맛을 살려 '하는 즐거움'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던파 모바일은 더욱 깔끔해진 2D 도트 그래픽을 바탕으로 제작되었으며, 원작의 기본 세계관을 토대로 하면서도 원작과는 차별화된 스토리가 전개된다. 과거의 엘븐가드, 로리엔, 비명굴, 빌마르크 제국 실험장 등 추억의 공간을 제공하여 ‘던파’유저들의 향수를 자극하는 동시에, ‘던파 모바일’의 오리지널 캐릭터도 등장할 예정이다. 

특히 모바일 플랫폼에 맞춰 새롭게 선보이는 콘텐츠와 시스템을 통해 액션RPG를 즐기는 폭 넓은 유저들의 관심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윤명진 디렉터가 전체 총괄을 맡고 진두지휘하는 ‘던파 모바일’에는 250명 이상의 개발진이 투입돼 수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 국내와 중국에서 다양한 방식의 FGT로 완성도를 끌어올려왔다. 

오로지 ‘모바일 플랫폼에서 느낄 수 있는 액션의 참 재미’를 전달하기 위해 개발력을 총집약한 가운데, 성공적인 론칭 준비를 위해 지난 해 근무지를 제주에서 서울 사무소로 이전하며 외부 우수 개발 인력을 흡수하는 등 ‘던파 모바일’의 성공을 위해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네오플 윤명진 디렉터는 “게임을 즐기는 것 자체에 집중한 성장과 파밍을 선보이기 위한 방향으로 ‘던파 모바일’의 개발에 매진해왔고, 빠른 시일 내에 국내 이용자분들께 선보일 수 있게 됐다”라며 “과거 ‘던파’의 향수를 느끼는 동시에 모바일에서 경험할 수 있는 ‘던파’만의 액션성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최호경 기자  press@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