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7.1 금 16:55
상단여백
HOME 취재
사우디 국부펀드, 넥슨-엔씨 이어 '닌텐도 지분 5% 인수'
이종호 기자 | 승인 2022.05.20 09:56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가 닌텐도 지분 5.01%를 인수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18일 PIF가 일본 도쿄증권거래소에 상장된 닌텐도 지분의 약 5%를 매입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일본 규제당국 보고서로 알려졌으며 3조 8천억 원 (29억 8천만 달러) 규모다.

PIF의 게임사 투자가 처음은 아니다. 2021년 액티비전블리자드, EA, 테이크투의 지분을 인수한 바 있으며 지난 2월에 엔씨소프트 지분 9.26%를 취득하며 2대 주주에 올라섰고 넥슨 주식 7.09%를 매입해 NXC와 자회사 NXMH B.V.B.A에 이어 사실상 2대 주주 자리에 올랐다.

PIF는 이번 결정에 대해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단순 투자 목적이라고 밝혔다.

이종호 기자  bello@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